‘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 주원 자극제 역할 ‘톡톡’…시청자 호평일색

[박슬기 기자] ‘내일도 칸타빌레’ 박보검이 지휘 능력을 뽐내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사로잡았다.

11월3일 방송된 KBS2 월화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극본 신재원 박필주, 연출 한상우 이정미)에서는 천재 첼로리스트 이윤후(박보검)가 차유진(주원)대신 S오케스트라를 지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차유진은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 위해 어쩔 수 없이 슈트레제만(백윤식)의 지휘에 맞춰 A오케스트라와 협연을 하기로 했다. 이 떄문에 S오케스트라는 연습 불가 상태에 빠졌지만 다행히도 이윤후가 입단을 자청해 위기에서 벗어나게 됐다.

하지만 문제는 축제 당일 발생했다. 지휘를 해주겠다고 나섰던 한승오(백서빈)이 무대 공포증으로 인해 무대에 설 수 없게 된 것. 설내일(심은경)과 최민희(민도희)는 차유진에게 도움을 청했지만, S오케스트라를 이끌 지휘자로 무대에 오른 이는 다름 아닌 이윤후였다.

이들이 선택한 곡은 레너드 번스타인의 ‘맘보’로, 너구리로 변신한 설내일의 멜로디언 연주를 시작으로 힘 있고 경쾌한 공연이 이어졌다. 화려한 의상을 입고 신나고 재미있는 퍼포먼스까지 곁들인 S오케스트라의 ‘맘보’는 관객들까지 매료시켜 기립 박수를 이끌어냈다.

이 과정에서 이윤후는 단원들을 폭넓게 이해하고 포용할 줄 아는 탁월한 리더십을 발휘해 슈트레제만과 차유진까지 눈을 뗄 수 없게 만들었다. 특히 차유진에게 누군가를 매혹시킬 줄 알아야 한다고 지적했던 슈트레제만은 이윤후를 보며 “사람을 홀리는 방법을 안다. 어느 새 단원들을 자신의 편으로 만들었다”라고 극찬해 차유진을 자극했다.

사실 이윤후는 천재라고 불리는 유명 첼리스트지만 손가락에 문제가 생겨 슬럼프에 빠져 있던 인물. 설내일의 피아노 연주를 우연히 듣고는 손가락이 허락하는 한 즐겁게 연주를 하고 싶다는 마음으로 한음음악원 청강생으로 오게 됐다. 차유진과는 첫 만남부터 팽팽한 신경전을 벌여 긴장감을 더하기도 했다. 그랬던 그가 상대를 배려하고 이해하는 자세로 S오케스트라와 완벽한 호흡을 과시, 차유진의 공백을 전혀 느끼지 못하게 만들었다.

이날 박보검은 이윤후가 가진 매력을 한층 돋보이게 만드는 연기력으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오랜 시간 갈고 닦은 첼로 실력을 뽐내는가 하면 훈훈한 외모를 더욱 빛나게 하는 다정하고 따뜻한 모습으로 여성 시청자들의 마음을 설레게 만들었다. 무엇보다 박보검의 진가는 열정을 다한 지휘 장면에서 발휘됐다. 첼로와 함께 지휘 연습에 엄청난 공을 들였던 박보검은 여유와 즐거움이 느껴지는 다채로운 표정과 함께 유연한 지휘 실력을 과시, 극적 재미와 완성도를 한층 끌어올렸다.

한편 KBS2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는 매주 월, 화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된다. (사진출처: KBS ‘내일도 칸타빌레’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미녀의 탄생’ 한예슬, 주상욱에 “가슴 실리콘 터진 듯…주물러봐라”
▶ [인터뷰] ‘나의 독재자’ 설경구, 아버지 우리 아버지
▶ ‘속사정 쌀롱’ 故신해철, 편집 없이 그대로 방송 “유가족의 뜻대로…”
▶ [TV는 리뷰를 싣고] ‘오만과 편견’ 법정드라마가 이렇게 달달하다니
▶ 인기가요 홍진영, 누드톤 드레스 위로 드러난 볼륨감 ‘남심 초토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