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이 매 순간 자유롭게 변하는 3단 감정 연기를 선보였다.









3일 방송된 KBS2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 7회에서 차유진(주원)이 슈트레제만(백윤식)과 피아노 협연을 준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유진은 오랜만에 집에 찾아온 어머니로부터 친구들과 잘 지내냐는 물음을 듣게 되고 자신에게 진심을 다하는 S오케스트라 단원들을 떠올리며 어느새 그 진심을 받아버렸다며 순수한 웃음을 짓는다.



이후 유진은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 위해 한음 클래식의 밤 공연에서 A오케스트라와의 협연을 결심하게 되고 다시 돌아와 달라는 단원들의 부탁에도 일부러 모질게 대하며 자신을 배신했다고 오해하는 단원들에게 아무런 해명도 하지 않은 채 묵묵히 협연 준비에 몰두한다.



협연을 준비하기에 시간이 부족했음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빠진 채로 윤후(박보검)의 지휘 아래 S오케스트라가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며 즐겁게 연주하는 모습을 본 유진은 그 순간 음악에 대한 진정한 감정을 느끼며 피아노 협연에 혼신의 힘을 다할 것을 다짐했다.



이처럼 주원은 단원들이 자신에게 진심을 있는 그대로 표현하는 걸 느낄 때는 첫사랑마냥 설레기도 하고 흐뭇한 표정을 지는 등 순수한 감정연기를 선보였다.



또한, S오케스트라의 해체를 막기 위해 단원들에게 매몰차게 대할 때는 `냉미남`의 강한 카리스마를 보여주었으며 후반부 음악에 대한 진정성을 깨닫게 될 즈음에는 당당하고 강인함 매력을 표현하는 등 시시각각 변화되는 차유진의 감정을 극의 흐름에 맞게 자연스럽게 녹여냈다.



이를 접한 시청자들은 "`내일도칸타빌레` 주원의 감정연기 보는 맛도 꿀재미"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역시! 팔색조 배우임" "`내일도칸타빌레` 주원 한편의 드라마에 3단 감정연기라니~ 놀랍다" 등의 열띤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주원이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자신의 감정을 실어 넣은 피아노 연주를 선보일 것을 예고하며 시청자들의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켰다.(사진=KBS2 `내일도 칸타빌레`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故신해철 부검 결과.. "위 용적 축소 수술 있었다" 강세훈 원장 주장과 정반대?
ㆍ`역대 가장 열띤 토론` 비정상회담 이혼 편 화제…비정상회담 기미가요 사과문 발표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故 신해철 부검 결과 "심낭 천공, 위 봉합 흔적까지 발견" 병원 주장과 정면 배치...`충격`
ㆍ원·달러 환율, 7개월여만에 1천80원대 진입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