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봄날’, 기적은 없었지만 따뜻한 결말…“나도 고마워요”

[연예팀] ‘내 생애 봄날’이 종영을 맞이했다.

10월30일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이 감동을 선사하며 마지막을 마무리했다.

이날 방송에는 가족들과 지인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며 마지막을 준비하는 이봄이(최수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봄이는 기존 심장의 문제뿐 아니라 폐에 부종이 생기며 몸 상태가 급격히 나빠지며 불안정환 상황에 놓였다.

이에 봄이의 아버지 혁수(권해효)는 딸을 살리기 위해 인공 심장 이식 수술을 진행하고 심장 기증자를 찾아 수술을 진행하려 했지만 쉽지 않았다.

심장 기증자를 찾는 사이 이봄이의 상태는 계속 악화되어 갔다. 결국 이봄이는 “인공심장이든 심장이든 나보다 더 살 수 있는 사람한테 줘야지. 난 더 욕심내면 안되는 거라고 생각해. 남의 심장으로 5년이나 더 살았어. 이렇게 행복하게 살았으면 됐다”며 수술을 포기했다.

이봄이는 강동하(감우성)과 푸른(현승민)에게 눈물의 작별 인사를 전하며 시청자들을 안타깝게 했다.

이후 이봄이는 수술실로 옮겨지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봄이는 동하에게 “우리 작별인사 미리 한 거 기억하죠? 고마워요”라며 짧은 마지막 인사를 남겼다.

동하는 이봄이에게 “나도 고마워요”라며 “사랑해요”라는 마지막 말을 남겼다.

수술실에 들어간 이봄이의 옆에는 동하의 죽은 아내 윤수정이 있었다.

‘내 생애 봄날’ 마지막 열린 결말에 네티즌들은 “내 생애 봄날, 마지막까지 눈물바다” “내 생애 봄날, 수영 생각보다 연기 잘하네요” “내 생애 봄날, 감우성은 사랑입니다”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MBC ‘내 생애 봄날’ 방송 캡처)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서태지 이은성 부부, 침통한 표정으로 故신해철 빈소 방문
▶ [리뷰] ‘나의 독재자’ 우리의 독재자들을 위한 응원
▶ 이유진 이혼, 김완주 과거 아내에 막말 재조명 “이 덩치도 커다란게…”
▶ [인터뷰] ‘우리는 형제입니다’ 김성균 “조연으로 안 불러줄까 걱정”
▶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 클라라…‘선정이유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