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생애 봄날’ 감우성-최수영,어떤 결말 맺게 될까

[박슬기 기자] ‘내 생애 봄날’의 결말을 놓고 시청자들의 의견이 분분하다.

10월30일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극본 박지숙, 연출 이재동)이 오늘(30일) 대망의 마지막 방송을 앞두고 있다.

시청자들의 눈물샘을 자극하며 강한 울림을 선사했던 ‘봄동커플’ 강동하(감우성)와 이봄이(최수영). 두 사람의 기적 같은 사랑이야기가 어떠한 결말을 맺게 될지 시청자들의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29일 방송분에서는 강동하와 이봄이는 “맹세합니다”라며 떨리는 목소리로 서로에 대한 영원한 약속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강동하와 이봄이는 서로 입을 맞추었고, 이봄이의 뺨 위로 흘러내린 눈물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아프게 만들었다.

마지막 방송 말미에서는 이봄이가 스스로 두려움을 이겨내고 ‘바람의 언덕’ 정상에 발걸음을 내딛을 수 있도록 도왔던 강동하의 모습으로 뭉클한 상황을 선사했다. 언제 긑날지 모르는 사랑 앞에서도 매 순간 서로에게 최선을 다하고자 했던 봄동커플의 모습은 가슴을 묵직하게 만들기도 했다.

‘내 생애 봄날’ 제작사인 드림이앤엠 관계자는 “오늘 방송되는 마지막 회는 시청자들의 가슴을 따뜻하게 만드는 결말이 충분히 공감이 되도록 그려질 것이다”라며 “모든 배우들과 스태프들이 하나 되어 마지막까지 열정을 쏟아냈다. 보석 같은 아름다운 결말을 기대해도 좋을 것이다”라고 기대감을 키웠다.

한편 MBC 수목드라마 ‘내 생애 봄날’ 마지막회는 오늘(30일)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사진제공: 드림이앤엠, 후너스엔터테인먼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서태지 이은성 부부, 침통한 표정으로 故신해철 빈소 방문
▶ [리뷰] ‘나의 독재자’ 우리의 독재자들을 위한 응원
▶ 이유진 이혼, 김완주 과거 아내에 막말 재조명 “이 덩치도 커다란게…”
▶ [인터뷰] ‘우리는 형제입니다’ 김성균 “조연으로 안 불러줄까 걱정”
▶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 2위 클라라…‘선정이유는?’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