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주원이 KBS2 드라마 `내일도 칸타빌레`에서 지휘자가 되기 위한 수난시대가 펼쳐졌다.







20일 방송된 `내일도 칸타빌레` 3회에서는 차유진(주원)이 프란츠 슈트레제만과 팽팽한 신경전이 시작되면서 갖가지 수난을 겪는 모습이 그려졌다.



차유진은 눈앞에서 전과 신청서를 찢으며 지휘과로 전과할 수 없다는 프란츠 슈트레제만 (백윤식)의 말에 좌절한다. 하지만 미션을 완수하면 전과를 허락하겠다는 말을 듣고 S오케스트라 단원들에게 직접 준비한 점심을 한 시간 안에 전부 먹게 할 수 있도록 샌드위치를 돌리지만 내일(심은경)이 먹지 않아 결국 실패하고 만다. 또한 그토록 꿈꿔왔던 부지휘자로 임명되는데 일주일 동안에 S오케스트라를 발전시키지 못하면 부지휘자 지위 박탈과 함께 전과도 포기해야하는 절체절명의 위기에 처한다.



이렇듯 온갖 수난에도 불구하고 유진(주원)은 포기하지 않고 꿋꿋이 모든 미션에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특히 주원은 오케스트라 연습이 진행되는 동안 지금까지 갈고 닦았던 지휘 실력을 선보이며 음악에 천재적인 재능을 지닌 차유진의 모습을 완벽히 그려내 많은 시청자들을 감탄하게 만들었다.



매회 차유진 캐릭터를 섬세한 내면 연기와 다채로운 표정 연기로 생동감 있게 그려내고 있는 주원에 대해 많은 팬이 찬사를 보내고 있다. 시청자와 팬들은 "주원 연기력 진짜 대단한 듯" "주원 지휘하는 모습보고 순간 심쿵함" 등의 열띤 반응을 보여주고 있다.



한편, 주원이 일주일 안에 S오케스트라를 발전시켜 지휘과로 전과를 할 수 있을지 여부에 시청자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사진=KBS2 `내일도 칸타빌레`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안혜경 이전과는 사뭇 다른 분위기...외모 변천사 화제 `동일인 맞아?`
ㆍ임정은 내년 초 출산, 속도위반 아니라더니.. 소속사 "사적인 일이라 몰랐다"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바닥없는 코스피` 당혹스런 증권사··뚫린 예상치 하단 어쩌나?
ㆍ은행 예·적금 이자만도 못한 주식·펀드 수익률··"돈 굴릴 데가 없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