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4대책 9.1대책 등 잇따라 부동산 대책 발표로 시장 활성화 기대감 속에 10월까지 10만 가구에 가까운 물량이 쏟아질 예정이다.

부동산전문 리서치업체 리얼투데이가 9월 22일부터 현재부터 10월까지 전국 분양 예정 아파트를 조사한 결과 총 9만 7천401가구가 분양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배(6만 2천30가구)에 해당하는 물량이다.

지역별로는 서울 1만 1천397가구, 경기 2만 5천693가구 등 수도권에서 3만 7천90가구가, 지방에서는 부산 1만 91가구, 대구 3천354가구 등 6만 311가구가 분양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가을분양시장에서 건설사들이 그동안 미뤄왔던 물량들이 대거 쏟아낼 예정이어서 수도권에서는 재개발·재건축, 신도시 물량이 지방에서는 산업단지와 혁신도시 등 다양한 물량이 나올 계획이다.

<수도권-재개발·재건축 등 3만7천90가구>

롯데건설은 서울 강북구 미아4구역을 재개발한 `꿈의숲 롯데캐슬`을 오는 26일 견본주택 오픈을 시작으로 본격 분양에 나선다. 지하 3층~지상 15층 11개 동에 전용 59~104㎡, 총 615가구 중 309가구가 일반 분양으로 나온다. 66만2627㎡에 달하는 북서울 꿈의숲이 단지와 바로 연결되어 주거환경이 뛰어나다. 재개발 단지들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역세권이라는 점도 큰 메리트다. 이 단지는 지하철4호선 미아사거리역이 도보 10분 거리에 위치한다. 북부ㆍ동부ㆍ내부간선도로 진입이 용이해 서울도심지로 이동이 편리하다. 반경 2㎞ 이내에 롯데ㆍ현대백화점, 이마트, 홈플러스 등이 있다. 미아사거리역 일대에는 `먹자상권`이 형성돼 있다.

현대엔지니어링은 서초구 서초동 서초꽃마을5구역(가칭)을 오는 10월말에 분양 예정이다. 지하 7층~지상 22층, 63빌딩 규모와 맞먹는 연면적 14만 8천761㎡ 규모의 대규모 복합단지로 건립된다. 소형 아파트 및 업무시설과 상업시설로 구성된다. 아파트는 10층과 22층, 전용면적 59㎡ 116가구로 구성된다. 지하철 2호선 서초역이 도보 2분 거리이고, 올림픽대로와 반포대로 진입이 쉬워 강북은 물론 도심지역으로도 이동하기 편리하다. 54만여㎡에 달하는 서리풀공원이 인접해 있어 주거환경도 쾌적하다. 장재터널 공사도 정보사 이전에 맞춰 진행될 계획이다.

대우건설은 서울 서초구 서초동 삼호아파트를 헐고 서초푸르지오써밋을 9월에 분양한다. 전용면적 59~120㎡, 총 907가구로 지어지며 이 가운데 143가구가 일반에 공급된다. 지하철 9호선 신논현역과 강남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GS건설이 위례신도시 창곡동 A2-3블록에 전용면적 101~134㎡, 총 517가구를 짓는 위례자이를 분양한다. 서울지하철 8호선 우남역과 경전철 위례중앙역(가칭)을 걸어서 이용할 수 있다. 단지전면에 유수지, 수변공원 등이 있어 조망이 트였다.

반도건설은 동탄2신도시 C15블록에서 740가구(전용 84~96㎡) 규모의 `동탄2시범단지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4.0`을 10월에 선보인다. 동탄2신도시 시범단지 내에 있어 복합화초등과 중·고교 통학이 쉽다. 단지 내에 스트리트형 상가(카림애비뉴 동탄)가 조성될 계획이다.

금강주택은 의정부 민락2지구에 `민락2지구 금강펜테리움`을 10월에 분양한다. 이 단지는 전용 60∼84㎡ 716가구로 구성된다. 도봉산역까지 무정차 직통으로 운행되는 간선급행버스(BRT) 정류장이 단지와 인접 있고, GTX 의정부∼군포 금정 구간이 개통되면 의정부에서 금정까지 28분대에 이동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지방-부산·대구 등 6만311가구>

부산에서는 금강주택이 부산진구 개금동에 `개금역 금강펜테리움 더 스퀘어`를 9월에 분양한다. 지하5~지상39층 4개 동 규모로 아파트 620가구(전용 74㎡, 84㎡)와 오피스텔 59실(전용 23㎡, 43㎡)로 이뤄졌다. 부산지하철 2호선 개금역이 사업지와 바로 맞닿아 있고, 부산의 종로인 서면이 인접해 실수요자들에게 인기가 높을 것으로 점쳐진다. 개금초가 도보권에 있고, 개금골목시장과 홈플러스, 백병원 등 편의시설 이용도 수월하다.

반도건설은 `대구국가산단 반도유보라 아이비파크`를 10월에 분양한다. 대구국가산단에 첫 민영아파트로 총 813가구 모두 실수요의 인기가 높은 전용 68~84㎡로 구성된다. 대구국가산단은 2018년까지 2조221억원을 들여 조성할 대구국가산단은 전자, 통신, 첨단기계, 미래형 자동차와 신재생에너지, 로봇산업, 첨단섬유산업업종이 입주할 예정에 따라 탄탄한 배후수요를 자랑한다. 대구테크노폴리스와도 10분 거리로 가깝고 8월 대구수목원~대구테크노폴리스 도로가 완공되면 대구 도심도 20분대면 이동할 수 있다.

현대산업개발은 거제시 양정동에 `거제 아이파크` 10월께 분양할 계획이다. 전용 84~102㎡로 구성되며 995가구가 공급된다. 삼성중공업과 대우조선해양 등이 인접해 배후수요가 풍부할 전망이다. 사업지 북측으로 독봉산이 위치해 있고 단지 동측으로 수월천이 흘러 주거환경이 쾌적하다. 또 거제시 도심과 가까워 생활편의시설을 이용도 쉽다.

롯데건설과 신동아건설이 세종시에서 `캐슬앤 파밀리에` 분양을 9월에 시작한다. 2-2생활권 M1블록과 L1블록에 전용면적 74~100㎡ 총 1944가구 규모로 조성된다. 이미 생활 인프라가 갖춰진 세종시 첫마을 아파트(2-3생활권)에 인접해 있고 중심상업지구(2-4생활권)도 가깝다.






김덕조기자 dj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자기야, 되게 딱딱해졌다" SNL코리아 씨스타 소유 `19금 발언` 폭소
ㆍ히든싱어3 태연 탈락, 팬들 `집단 멘붕` 탈락 원인은?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낙지 소녀` 룸메이트 허영지, 예의 바르고 시원시원한 성격에 `주목`
ㆍ적자성 국가채무 급증‥최경환 “증세 없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