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이동휘, 개성 넘치는 연기로 브라운관-스크린 종횡무진

[최송희 기자] 배우 이동휘가 개성 있는 캐릭터와 탄탄한 연기력을 앞세워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종횡무진으로 누비고 있다.

KBS2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에서 이동휘는 눈에 띄는 개성 연기로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극 중에서 이동휘는 좌포청 포교 한정훈 역을 맡아 절친한 친구 박윤강(이준기)의 부탁이라면 목숨까지 걸 정도로 남자들의 끈끈한 우정을 잘 그려내고 있다. 그런가 하면 문일도(최철호)와는 틈만 있으면 티격태격, 아웅다웅하면서 애니메이션 ‘톰과 제리’ 같은 색다른 남남 케미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지지를 얻었다.

이어 이동휘는 영화 ‘타짜-신의 손’에서 대길(최승현)의 고향 선배 짜리로 분해, 영화의 활력소 역할을 톡톡해 해냈다.

올가을 브라운관과 스크린을 오가며 자신의 이름 석 자를 확실하게 각인시키는 신예 배우 이동휘가 많은 팬과 연예계 관계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고 있다.

한편 이동휘가 출연하는 드라마 ‘조선총잡이’는 이달 4일 종영된다. (사진제공: 심엔터테인먼트)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진짜사나이’ 혜리 맹승지, 화생방 훈련 필사적 탈출 ‘비명’
▶ 제2회 ‘부코페’ 화려한 개그의 향연, 유쾌한 막이 올랐다(종합)
▶ ‘슈퍼맨이 돌아왔다’ 송일국, 송도의 성자에서 송도의 사진사로?
▶ [w결정적한방] 홍진경 ‘암투병’ 고백부터 이하늬 ‘투애니원’ 고백까지…
▶ ‘불후의 명곡’ 서인영, 손승연에 “나랑 나이 비슷한 줄 알았는데” 화들짝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