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외환銀 노조 설득 위한 회심의 한 수
"김 행장도 결자해지 명분"

조기통합 속도 붙을 듯
김종준 하나은행장이 “두 은행 통합이 가시화되는 시점에 백의종군하겠다”고 밝힌 것은 다음달 말께 금융위원회에 통합 승인 신청을 하고, 그 시기에 맞춰 물러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통합에 반대하는 외환은행 노동조합과 승인권을 쥐고 있는 금융당국을 동시에 설득하기 위해 하나금융그룹이 공들여 준비한 양보 카드로 평가된다.
김종준 하나은행장 '백의종군' 선언 배경…"통합 행장 양보카드로 노조 설득 물꼬"

○노조와 당국 동시 설득 카드

하나금융은 김 행장의 사퇴를 통해 고용안정 임금보장에 이어 통합 은행장직을 외환은행에 양보할 수 있다는 뜻을 내비친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이 28일 연내 통합을 못 박은 상황에서 새로 하나은행장을 뽑을 가능성은 낮다. 하나은행장이 공석이라면 통합 은행 출범시 외환은행 측에서 통합 행장직을 맡을 확률이 높아진다.

하나금융은 그동안 외환노조를 설득하면서 통합 후 인사상 불이익이 없을 것임을 강조했지만 노조는 협상 자체를 거부해왔다. 따라서 김 행장의 사의 표명은 ‘통 큰 양보’를 하겠다는 의지를 행동으로 보여줬다는 평가다. 금융당국으로부터 사퇴 압박을 받아온 김 행장도 ‘통합을 위한 백의종군’이라는 명분을 쌓으면서 출구를 마련했다.

통합에 대한 승인권을 쥐고 있는 당국에 대한 ‘성의 표시’ 의미도 크다. 김 행장은 금융당국과의 갈등이 자신의 문제를 떠나 하나금융 전체에 부담을 주고 있는 상황에서 사퇴 의지를 밝혀 결자해지하는 모양새를 갖췄다.

○하나금융, 연내통합 의지 강조

김 행장이 사퇴 의사를 밝히자 하나금융이 노조 설득에 어느 정도 성과를 내고 있는 것 아니냐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하나금융은 9월 말에서 10월 초께 금융위원회에 통합 승인 신청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연내 통합을 위해서다.

하지만 금융당국은 노조와의 합의 없는 승인 신청은 심사하지 않겠다는 뜻을 줄곧 보였다. 이로 미뤄볼 때 하나금융이 최고경영자(CEO) 사퇴라는 ‘배수진’까지 펼친 것은 노조와의 협의가 물밑에서 어느 정도 진행됐기 때문 아니겠느냐는 분석이 제기된다.

금융권에서는 김 행장의 사의를 무조건 올해 안에 통합을 완료하겠다는 하나금융의 강력한 의지로도 해석하고 있다. 하나금융 관계자는 “김 행장이 통합을 위해 백의종군할 뜻을 밝혀 두 은행의 조기 통합은 한층 더 빨라질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에 따라 노조가 어떤 반응을 내놓을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박한신 기자 hanshi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