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출 증가율 10%P 벌어져
가격·디자인 만족도 높아
명품 앞지른 '컨템백'

국내외 신흥 핸드백 브랜드가 빠른 속도로 성장하고 있다. ‘컨템퍼러리’로 불리는 이들 브랜드는 최근 명품 핸드백 브랜드의 매출 증가율을 10%포인트 가까이 앞지르고 있다.

26일 현대백화점에 따르면 루즈앤라운지·덱케·칼린 등 신흥 핸드백 브랜드(컨템백)의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은 2012년 19.3%에서 올 상반기 24.5%로 상승했다. 반면 에르메스·샤넬·루이비통 등 명품 핸드백 브랜드의 전년 대비 매출 증가율은 2012년 18.4%였으나 올 상반기 14.9%로 내려갔다. 컨템백은 현대백화점에 입점한 전체 핸드백 브랜드의 매출 증가율(10.2%)도 두 배 이상 넘어섰다.

롯데백화점에서는 컨템백의 전년 동기 대비 매출 증가율이 지난해 84%에서 올 상반기에는 90%로 올라갔다. 롯데백화점에 입점한 전체 핸드백 브랜드의 매출 증가율이 지난해 3.2%, 올 상반기 2.7%로 하락하고 있는 것과 대조적이다. 갤러리아백화점은 아예 지난 4월 명품관 이스트 1층에 컨템백 중심 핸드백 편집매장인 ‘백 멀티 존’(280㎡)을 마련했다.

소비자들이 컨템백을 찾는 이유는 △합리적인 가격 △감각적인 디자인 △고급 가죽 소재라는 삼박자가 맞아떨어지고 있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명품백 가격이 300만~1000만원대인 데 비해 컨템백은 30만~150만원대로 가격 부담이 상대적으로 작다. 소가죽, 송아지 가죽 등 명품백 못지않은 소재를 사용하는 점도 인기 요인이다.

전호경 롯데백화점 피혁 선임상품기획자(CMD)는 “컨템백은 로고나 브랜드의 이미지를 강조하는 명품백에 비해 개성 있는 디자인이라 소비자들이 선호한다”고 설명했다.

컨템백 시장에 신규 진출하는 업체들도 잇따르고 있다. 올 상반기에만 덱케(한섬), 듀아니(세정), 칼린(예진상사), 랑카스터(스타럭스), 모달루 잉글랜드(제미앤에프), 조이그라이슨(보끄레머천다이징), 드페이블랙(소희통상) 등 10여개 브랜드가 새로 나왔다. 이 중 덱케, 듀아니, 칼린, 드페이블랙은 토종 브랜드다.

김선주 기자 sak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