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인운하 입찰담합과 관련해 삼성물산 등 대형 건설사들이 관급공사 입찰참가제한 처분을 받았습니다.



이번에 관급공사 입찰참가자격을 제한당한 곳은 삼성물산과 현대건설, 대우건설, GS건설, 현대산업개발, 한라, 동부건설 등입니다.



입찰제한으로 중단된 거래금액이 이들 건설사들의 지난해 매출액의 20~70%에 이르는 만큼 타격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이에 따라 해당 업체들은 행정처분에 대한 집행정지 신청 및 제재처분 취소소송을 준비하고 있으며, 가처분 신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업체들은 최소 6개월에서 최대 2년동안 입찰 참가를 제한받게 됩니다.


김동욱기자 dwki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안정환 이혜원 부부 화보 공개, 늘 연인처럼 살 수 있는 이유는?
ㆍ변리사, 대체 얼마나 벌길래...9년째 전문직 수입 1위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홍진영 `아이스 버킷 챌린지` 동참…젖어도 굴욕 없는 `미모`, 지목 상대는?
ㆍ2분기 가계소득·지출 증가율 둔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