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미주리주 퍼거슨시 10대 흑인 청년 총격사망 사건으로 항의시위가 2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때아닌 방독면이 불타나게 팔 리고 있다고 로스앤젤레스타임스가 20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점점 늘어나고 있는 시위대가 시위 과정에서 경찰이 쏘는 최루탄에 대응 하기 위해서 방독면을 찾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로 퍼거슨시에서 20마일(32㎞) 떨어진 맨체스터시에 있는 군용장비 전문 점 '엉클 샘스 사파리 장비'에서는 소요 사태가 일어나기 전에는 방독면을 비치하지 않았으나 최근에는 '재고가 없을' 정도로 팔려나 간다고 신문은 전했다.

이 상점 주인인 앤 다이어 씨는 "방독면이 다 팔려 새로 주문을 넣었다"면서 "15분만에 60개를 팔았다" 고 말했다. 방독면 가격은 1개당 39달러99센트(4만원)이며, 나이 제한이나 다른 기준이 없어 누구나 방독면을 구입할 수 있다고 다이어씨는 밝혔다.

특히 최근에는 시위대뿐만 아니라 퍼거슨시 소요 사태를 취재하기 위한 언론인들도 많이 찾고 있다. 아울 러 방독면 외에 취재진과 소방대원들이 많이 찾고 있는 아이템은 1개당 299달러99센트(30만6천원)인 방탄조끼다. 다이어씨는 " 방탄조끼는 이제 1개밖에 남아있지 않다"고 말했다. 아마존을 비롯한 인터넷 사이트에서 방독면 구입도 특별한 늘고 있다고 신문은 덧 붙였다. 김보라 기자 destinybr@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