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선총잡이’ 전혜빈, 이준기에 살벌한 복수극 예고 “이제 제 차례다”

[연예팀] ‘조선총잡이’ 전혜빈이 이준기에게 살벌한 복수극을 예고했다.

8월13일 KBS 2TV 수목드라마 ‘조선총잡이’에는 아버지 최원식(유오성)의 복수를 다짐하는 혜원(전혜빈)의 모습이 그려졌다.

혜원은 아버지와 윤강(이준기)이 함께 사라진 뒤 아버지의 행방을 알아내기 위해 백방으로 수소문했다.

아버지가 사라진 실종 지역에서 피 묻은 신발 한 짝을 발견한 혜원은 신발을 부여잡고 눈물을 쏟아냈다.

윤강을 찾아간 혜원은 “정말 저희 아버지를 쏘셨느냐”고 물었지만 윤강에게서는 “미안하다”는 대답만이 돌아왔다.

그러나 윤강 역시 자신의 아버지 박진한(최재성)을 죽인 원수를 갚기 위해 최원신을 처단한 상황에서 아무런 도리가 없었던 상황이었다.

윤강의 대답에 혜원은 “사과하지 마라. 이제 제 차례다”며 “저도 윤강 도령과 같은 처지다. 윤강 도령이라면 아버지 잃은 마음을 잘 알지 않느냐”며 원망 섞인 말을 했다.

이어 “기다려라 제가 어떤 짓을 하는지”라며 복수의 의지를 드러냈다.
‘조선총잡이’ 전혜빈의 복수극 예고에 네티즌들은 “조선총잡이, 살기넘친다” “조선총잡이, 최원신 살아있는데” “조선총잡이, 또 엇갈리나”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출처: KBS ‘조선총잡이’ 방송 캡처)

w스타뉴스 연예팀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위너 ‘공허해’ 뮤비, 이별 후 남자의 애절함…‘아련’
▶ [리뷰] JYJ, 붉은 물결만큼이나 강렬했다
▶ 세상 떠난 로빈 윌리엄스…SNS에 남긴 마지막 메시지는? ‘뭉클’
▶ [w결정적 한방] 진중권 ‘명량’ 혹평부터 김영희 박은지 뒷담화까지…
▶ 김가연, 임요환과 혼인신고만 올려 “결혼은 50살 전에…뿌린 게 얼만데”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