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소녀시대 멤버 윤아가 한국판 드라마 `노다메 칸타빌레`에 출연하지 않는다.







14일 한 연예매체는 "윤아가 최근 `노다메 칸타빌레` 제작사 그룹에이트 측에 출연을 하지 않겠다는 뜻을 전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앞서 윤아는 `노다메 칸타빌레` 여주인공 노다 메구미 역을 제안받고 검토중이던 윤아는 비슷한 시기 여러 작품 제안을 받은 상태였다. 윤아는 고심끝에 `노다메 칸타빌레` 출연을 고사하고 한중 합작영화에 출연하기로 결정했다.



윤아는 한중합작영화 `짜이찌앤 아니`에서 주인공 아니 역을 맡았으며 이는 윤아의 첫 스크린 도전작이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윤아 노다메 고사, 결국 `노다메 칸타빌레` 포기했구나" "윤아 노다메 고사, 미스캐스팅 논란 많았는데 잘 생각했네" "윤아 노다메 고사, 화이팅" "윤아 노다메 고사, 뭘 하든 잘 할듯"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윤아 트위터)



한국경제TV 박선미 기자

meili@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정윤회 이혼, 결혼 생활-비난 않기 조항 넣어 `합의 이혼`
ㆍ북한 방사포 발사, 군 경계태세 돌입 `무슨 일?`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안녕하세요’ 허니브레드 7개 해치우는 카페 여사장에 알바생 ‘분노’
ㆍ정부, LTV 지역 관계없이 70%로 상향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