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예 듀오 엑스텐이 한국 대표 댄스 듀오가 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경남 김해 출신인 엑스텐은 데뷔 전부터 스트리트 댄스와 힙합, 팝핀 댄스 등 두루 실력을 갖추고 있다. 특히 엑스텐은 재학시절 유명한 `SOUL`이라는 댄스동아리에서 활동하며, 다양한 청소년 댄스대회에 참여해 입상하는 등 우수한 성적을 거둔 바 있다.



춤 뿐만 아니라, 다양한 음악적 재능 가진 엑스텐은 "우리를 포스트 듀스, 포스트 클론이라고 불러주신다. 대한민국 최고의 듀오였던 듀스, 클론의 수식어를 갖는 건 감사하고 행복한 일이다"라며 "하지만 우리의 목표는 그걸 넘어서는 것이다. 강렬하게 대중에게 기억되는 듀오가 아닌, 오랜 시간 소통하며 무대를 통해 팬들 만나고 싶다. 20년 후에 후배들의 롤 모델로 꼽힐 수 있는 활동을 보여드리는 것이 `엑스텐`의 목표다"고 말했다.



또한 엑스텐은 "우리는 아이돌 그룹과 유행에 길들여진 세대다. 하지만 우리가 만드는 음악은 일반적이지 않다. 유행에 따르기보다 느낌에 따르는 음악이다. 그렇기 때문에 음악적으로는 다양한 매력을 보여주려 하고 있다. 듀오라는 특성상 좀 더 집중력 있는 무대 연출을 보여줄 수 있는 것도 우리의 장점이다. 두 멤버가 한 무대를 책임지는 만큼 임팩트가 강하다"며 자신감을 내비쳤다.



한편, 엑스텐은 MBC 뮤직 `쇼챔피언`을 통해 엑스텐(X10)의 첫 번째 디지털싱글 `찍어봐`로 데뷔를 치른 바 있다.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세종고 수학선생님 김탄, 일베회원 논란…과거 댓글보니 `굶어 죽으면...`
ㆍ‘호텔킹’ 이동욱-김해숙, 죽음 위기…비극의 끝은 어디인가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1박2일` 세종고 수학선생님은 얼굴이 김탄?··"당장 전학갈래요"
ㆍ윤곽 드러난 최경환號 부양카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