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창조과학부가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이 ICT올림픽으로 개최될 수 있도록 하는 `평창 ICT동계올림픽 추진 TF`를 출범했습니다.



올림픽에서 ICT 기술은 경기결과 측정,기록정보 제공 등 정확하게 관리하는 전통적인 역할 뿐 아니라 올림픽 자체가 첨단 ICT기술 경연장으로 진화함에 따라 개최국의 기술력을 보여주는 핵심 요인이 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미래부는 평창 동계올림픽이 ICT를 기반으로 ‘체험하고 즐기는 실감 올림픽’으로 개최되는 동시에 사물인터넷, 5G 이동통신, UHD 등 국내 첨단 ICT 기술의 우수성을 세계에 알리는 축제의 장이 될 수 있도록 민·관·연 역량을 결집한 TF를 출범하게 됐다고 밝혔습니다.



ICT 올림픽 추진 TF는 미래부 제2차관을 TF단장으로 하고, 유관기관, 평창올림픽대회조직위, 강원도청, 관련 기업, 스포츠·마케팅·ICT 분야 전문가 등이 참여합니다.



미래부는 안전 기반의 소통하는 올림픽, 신산업기회를 창출하는 올림픽, 언제 어디서나 편리하고 효율적인 올림픽, 실감 있게 체험하고 즐기는 올림픽을 목표로, TF에서 이를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아이디어와 구체적인 전략을 논의하기로 했습니다.



또 5G 기반 실감 영상통화 시범 서비스, UHD 체험 스튜디오, 디지털 사이니지 올림픽거리 등 세부 추진과제를 도출해 연내에 “평창 ICT 동계올림픽 세부추진계획”을 마련할 예정입니다.



윤종록 미래부 제2차관은 “올림픽을 기회로 국내의 우수한 ICT 기술·서비스를 세계에 널리 알려 신산업과 성장동력을 창출하고, ICT 강국으로서의 위상을 높일 수 있도록 민·관·연이 협력해 적극 지원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지수희기자 shji6027@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세종고 수학선생님 김탄, 일베회원 논란…과거 댓글보니 `굶어 죽으면...`
ㆍ‘호텔킹’ 이동욱-김해숙, 죽음 위기…비극의 끝은 어디인가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1박2일` 세종고 수학선생님은 얼굴이 김탄?··"당장 전학갈래요"
ㆍ윤곽 드러난 최경환號 부양카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