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행을 해 보면 느끼는 일이지만 유럽에 비교적 스틱차가 많은 데 비해



미국에는 오토매틱 차량이 거의 전부라 해도 틀린 말이 아니다.



스틱차량을 구경도 못해본 미국인들이 모르긴해도 대부분일 터.



미국에서 남자 권총 강도가 `스틱과 클러치`로 상징되는 수동변속기 차량을 훔쳤다가



운전도 못해 보고 여성 차주의 총에 맞고 경찰에 체포되는 황당한 사건이 벌어졌다.







13일(현지시간) 애틀랜타경찰과 현지 언론에 따르면 세바스찬 폰태나란 중년 남성이



지난 5월 어느 날 한밤 도심 주택가에서 한 여성 운전자를 권총으로 위협,



차량을 탈취한 혐의로 경찰에 체포돼 재판을 받고 있다고.



범인은 운전석에 앉아있던 피해 여성에게 음흉한 미소를 보내며 접근한 뒤



권총을 꺼내 보여주면서 "우리 재미 좀 봐야겠어"라고 협박했다.



범인은 여성을 내몰고 운전석에 앉았는데 그 다음이 문제였던 것.



시동이야 어느 차나 같으니까 켰는데 난생처음 접한 스틱 차를 운전하는 방법을 알 수가 없었던 것.



범인은 스틱을 이리저리 조작하다 손에 쥔 권총을 잠시 무릎에 올려놓았고,



피해 여성은 그 틈을 놓치지 않고 권총을 빼앗아 반격에 나선 범인에게 총을 쐈다.



다리에 총을 맞은 범인은 절룩거리며 도주하다 현장 인근 도로에서 경찰에 검거됐다는 것이다.



담당 수사관은 "그가 차를 빼앗은 다음에 무엇을 할 생각이었는지 알 길이 없다"고 말했다고.



질문 한 가지. 당신은 스틱차량을 특히 가파른 고갯길 언덕에서 서다가다 운전할 자신이 있으신지?


양승현기자 yanghasa@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세종고 수학선생님 김탄, 일베회원 논란…과거 댓글보니 `굶어 죽으면...`
ㆍ‘호텔킹’ 이동욱-김해숙, 죽음 위기…비극의 끝은 어디인가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1박2일` 세종고 수학선생님은 얼굴이 김탄?··"당장 전학갈래요"
ㆍ윤곽 드러난 최경환號 부양카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