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ED조명+블루투스 스피커…입체적 음향 재생 가능
호텔 객실 등 활용성 높아…올해 매출 15억원 목표
오진근 티엔엔솔루션 대표가 ‘스마트LED큐브’의 색상을 스마트폰으로 선택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추가영 기자

오진근 티엔엔솔루션 대표가 ‘스마트LED큐브’의 색상을 스마트폰으로 선택하는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추가영 기자

“안방에 앉아 스마트폰으로 딸 방에 있는 LED(발광다이오드) 블루투스 스피커로 음악과 조명을 켜 딸을 깨울 수 있습니다.”

오진근 티엔엔솔루션 대표는 아침에 중학생 딸이 싫어하는 음악을 선곡해 딸을 깨우는 장난을 종종 치곤 한다. 티엔엔솔루션이 개발한 ‘스마트LED큐브’를 통해서다. ‘6월의 으뜸중기제품’으로 선정된 이 제품은 색상을 바꿀 수 있는 LED 조명과 오디오 재생 기능을 갖춘 블루투스 스피커, 스마트폰을 이용한 무선통신, 라디오, 시계알람 등 다양한 기능을 갖췄다.

◆무드등과 스피커 결합

오 대표가 2001년 설립한 티엔엔솔루션은 2003년부터 현대자동차에 차량용 USB 오디오를 공급하던 업체다. 2011년 스마트폰으로 조작할 수 있는 블루투스 스피커를 개발해 오디오전문업체 인켈에 납품해왔다.

이 회사가 자체브랜드 제품 개발에 착수한 것은 지난해 6월이었다. LED조명과 블루투스 스피커 기능을 결합한 제품을 만들기로 했다. 침실에서 많이 쓰는 무드등과 블루투스 스피커를 결합한 직육면체 모양의 시제품(160×160×200㎜, 700g)을 지난해 말 선보였다.

◆10W 고출력 스피커

오 대표는 스마트LED큐브에 대해 “스마트폰이나 USB 메모리에 저장된 음악, 라디오 등을 10W 고출력 스피커를 통해 원음에 가까운 음질로 들을 수 있다”고 자랑했다. 일반적인 블루투스 스피커(3~5W)보다 두세 배가량 출력이 세기 때문에 일반 오디오기기에서 듣는 것처럼 음악을 감상할 수 있다는 것이다.

그는 “스마트LED큐브에는 10W 고출력 스피커가 저음, 고음 2개씩 4개가 내장돼 있어 입체적인 음향을 들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음질을 세밀하게 다듬을 수 있는 이퀄라이저도 장착했다.

스피커 전면에 스마트폰을 가까이 대기만 하면 무료 애플리케이션이 자동으로 다운로드되는 근접무선통신(NFC)기술도 적용했다. 블루투스에 바로 연결되기 때문에 사용하기 편리하다. 오 대표는 “스마트폰으로 LED 색상 선택이 가능한 무드등을 추가해 자녀 방이나 호텔 객실 등에서 활용도가 높은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소리에 남다른 애착

오 대표는 연세대 전자공학과를 다니면서 클래식기타 동아리 ‘오르페우스’에서 활동했다. 1989년 삼성전자에 입사한 뒤에는 가전·음향기기사업부에서 11년간 일했다. 오 대표는 “첫 월급으로 37만5000원을 받았는데, 40만원짜리 클래식 기타를 샀다”며 “소리에 대한 남다른 애착이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좋은 음질을 내기 위해 목재를 사용하다 보니 LED 조명의 플라스틱 사출물과 결합하는 데 장애물이 많았다”고 개발의 어려움을 설명했다.

오 대표는 “전문가들이 먼저 스마트LED큐브의 좋은 음질을 알아본다”며 “올해 매출 15억원, 내년 50억원 이상이 목표”라고 말했다.

◆‘이달의 으뜸중기제품’은 이메일(art@hankyung.com)로 응모를 받고 있습니다. 한국경제신문 홈페이지(event.hankyung.com)를 참조하세요.

이달의 으뜸중기제품=△제주홍암가의 곡물유산균발효식품(064)764-1999 △바이로봇의 초소형비행로봇(031)227-9675 △티엔엔솔루션의 블루투스 LED스피커(031)715-4611 △국제통신공업의 무정전 전원공급장치(031)595-1214


성남(경기)=추가영 기자 gychu@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