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김민정이 돌아가신 시부모님을 향한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냈다.



9일 방송된 KBS2 `여유만만`에서는 배우 김영옥, 김민정, 김혜영, 황은정, 가수 김혜연, 소통전문가 김대현이 게스트로 출연해 `新 며느리 처세술`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방송에서 김민정은 "사실 나는 며느리 역할을 제대로 못해 이 자리에 나온게 부끄럽다"고 털어놨다. 그는 "작년에 시부모님이 모두 돌아가셨다. 시어머니가 파킨슨병으로 오래 병상에 계셨는데 그 병간호를 하시던 시아버지께서 먼저 돌아가셨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당시 바쁘다는 핑계로 시부모님을 잘 돌봐드리지 못했다. 지나고나니 `부모님들은 자식의 효도할 때를 기다려주지 않는다`는 말이 맞는 것 같다"고 안타까운 심경을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김민정, 맞아 효도해야지" "김민정, 한 해에 장례를 두 번 힘드셨겠어요" "김민정, 건강 잘챙기세요!"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사진=KBS2 `여유만만`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박선미 기자

meili@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두 달 만에 바뀐 신랑 미스테리` 배우 김연주 11월 엄마된다
ㆍ`매직아이` 이효리 "사인회에서 안티팬에게 계란 맞았다" 분노 표출은 어떻게?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유이 친언니, 얼짱 수영강사 유이와 붕어빵 `아름다운데?`
ㆍ상반기 ICT수출 838억달러..사상 최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