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르쉐코리아, '뉴 911 타르가 4·4S' 출시…1억4080만~1억5850만원

[ 최유리 기자 ] 포르쉐코리아는 '뉴 911 타르가 4'와 '4S'를 국내에 출시한다고 7일 밝혔다.

뉴 911 타르가는 클래식 모델과 달리 버튼 조작만으로 소프트 톱을 19초 안에 열고 닫을 수 있다. 버튼을 누르면 전자동 루프 시스템이 컨버터블 톱을 뒷좌석 시스템 뒤로 수납한다.

뉴 911 타르가는 사륜구동 방식을 탑재한 두 가지 라인업으로 출시된다.

타르가 4는 3.4L 수평대향 엔진으로부터 350마력의 힘을 얻는다. 상위 모델인 911 타르가 4S에는 3.8L 수평대향 엔진이 탑재돼 400마력의 출력을 자랑한다. 포르쉐 더블 클러치(PDK)와 스포츠 크로노 패키지를 갖출 경우 최고 속도는 시속 296km에 이른다.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까지 도달하는 데 걸리는 시간은 4.4초다.

뉴 911 타르가 4의 기본 판매 가격은 1억4080만원, 4S는 1억5850만원이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