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영애가 대만 임산부에게 선행을 베풀어 눈길을 끈다.







최근 대만 유력신문은 `서울에서 태어난 대만 어린이가 수술비를 마련하지 못해 발을 동동 굴렀는데 한류 스타 이영애의 도움으로 무사하게 치료를 받고 귀국했다`고 보도했다. 대만 CTTV 동삼신문 역시 이영애와 이영애의 도움으로 아이를 무사히 출산한 대만 여성 멍씨와의 만남을 방송을 통해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이영애가 출연한 드라마 `대장금`을 보고 한류팬이 된 한 쌍의 부부가 한국을 찾았는데, 당시 임신 7개월이던 아내가 미끄러지는 사고를 당해 조산하기에 이른 것. 당시 여성은 서울의 한 병원으로 급하게 옮겨졌지만 조산의 후유증으로 인해 아이는 몇 차례 수술을 거쳐야 했고, 형편이 넉넉치 않았던 부부에게는 막막한 상황이었다고. 하지만 이영애가 이러한 부부의 사정을 접한 뒤 1억 5000만원 가량의 병원비를 내줬고, 병원을 한 차례 옮기는 과정에서도 도움을 줬다는 후문이다.



이영애는 이 사실을 숨기고 있었지만 병원 관계자들을 통해 소문이 돌았고, 대만 부부에게까지 전해졌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이영애 대만 임산부 선행 역시 대단하다" "이영애 대만 임산부 선행 한류 스타라고 부를만 하네" "이영애 대만 임산부 선행 역시 있는 자는 다르구나" "이영애 대만 임산부 선행 베풀줄 아는 마음이 아름답다" "이영애 대만 임산부 선행 대만 부부 얼마나 고마웠을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디마코)



한국경제TV 김지원 기자

news@bluenews.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상동역 버스폭발 사고, 운전기사 화장실 다녀온 사이 불 붙어…‘인명피해는?’
ㆍ박봄 입건유예, 암페타민 밀수입 논란에 양현석 해명 “어머니가 마약 보내겠냐”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유상무 상어 맨손잡기 소동 전말은?··제작진 "살짝 긁힌 정도"
ㆍ시진핑 내일 방한‥경제인 대거 동행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