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유리 기자 ] 아우디코리아는 차량의 후면에 엔진 배기량을 표기하던 기존 방식에서 벗어나 새롭게 '다이나믹 뱃지'를 도입한다고 19일 밝혔다.

다이나믹 뱃지는 차량 후면에 엔진 배기량을 표기하던 것과 달리 가속감을 숫자로 표기하는 방식이다. 차량의 가속 성능을 객관적으로 비교할 수 있는 기준은 중력 가속도(g). 중력 가속도는 물체가 자유낙하할 때 지구의 중력에 의해 생기는 가속도를 말한다.

예컨대 6월 말 출시 예정인 '아우디 A7 55 TDI 콰트로'는 중력 가속도 1g를 100으로 볼 때, 차량의 가속 성능이 55에 달하는 고성능 디젤 엔진 차량이라는 뜻이다.

새로운 다이나믹 뱃지는 'A7 55 TDI 콰트로'를 시작으로 S, RS, R8 등 고성능 모델과 '아우디 A8 L W12'를 제외한 향후 출시되는 일부 모델부터 점진적으로 적용될 계획이다.

한경닷컴 최유리 기자 nowhere@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