패션그룹형지는 사내 단합을 위해 브라질 월드컵 단체관람 기회를 마련했다고 18일 밝혔다.

본사 임직원 가운데 선착순 200여 명을 모집해 이날 오전 7시에 열린 브라질 월드컵 '러시아전(戰)' 응원전을 서울 역삼동 본사에서 진행한 것이다. 계열사인 우성I&C의 임직원 100명 역시 신관에 별도 스크린을 마련해 응원을 펼쳤다고 전했다.

임직원은 패션그룹형지가 출시한 응원 티셔츠와 '허그(Hug) 캠페인'을 상징하는 노란색 팔찌와 뱃지를 착용했다.

패션그룹형지 관계자는 "월드컵 열기에 힘입어 임직원 사기가 진작되고, 동료애를 다지는 좋은 기회가 됐다"고 전했다.

한경닷컴 오정민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