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7개 차종 336만대 점화스위치 불량 리콜
올해 도요타 등 북미서 4000만대 '사상 최대'
"결함 감췄다간 큰 코 다친다"…글로벌 車업체 리콜 급증

글로벌 자동차업체들이 대규모 리콜로 홍역을 치르고 있다. 북미에서는 제너럴모터스(GM) 등의 차량 결함이 쏟아지면서 올해 연간 최대인 4000만대 규모의 리콜이 이뤄질 전망이다. 한국에서도 지난해부터 리콜 규모가 늘어나는 추세다.

리콜 급증은 자동차 판매가 늘어나는 데 따른 자연스러운 현상으로 볼 수도 있다. 전문가들은 그러나 결함을 숨기고 리콜하지 않아 대규모 벌금을 부과받은 도요타 사태가 반면교사가 된 것이 크다고 분석했다. 리콜은 어떤 상품에 결함이 있을 때 생산 기업에서 그 상품을 회수해 점검·교환·수리해 주는 제도다.

◆리콜로 초비상 걸린 GM

GM은 16일(현지시간) 2000년부터 올해까지 북미지역에서 판매된 뷰익 라크로스 등 7개 차종 336만대가 점화스위치 불량으로 불시에 시동이 꺼질 가능성이 있어 리콜을 실시한다고 발표했다. GM은 최근 점화장치 고장으로 주행 중 시동이 꺼지는 문제 등으로 8대의 차량 사고가 발생해 6명이 다쳤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GM은 올 들어 북미지역에서 1984만대의 차량을 리콜하게 됐다. 이 가운데 점화스위치 불량 사유가 1164만대로 절반이 넘는다. GM은 1분기에 리콜 비용으로 13억달러를 지출했다. 2분기에는 당초 4억달러를 예상했지만 추가 리콜로 3억달러 더 늘어난 7억달러를 책정했다. 상반기에만 리콜 비용으로 20억달러(약 2조6600억원)를 쓰게 된 것이다.

도요타는 에어백 결함 때문에 대규모 리콜에 나서고 있다. 올 들어 북미시장에서 실시한 리콜 671만대 가운데 415만대가 에어백에 문제가 있었다. 일본 에어백업체인 다카타가 만든 이 에어백은 도요타 외에 혼다와 닛산도 쓰고 있다. 혼다도 100만대 규모의 리콜을 계획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북미 올해 리콜 4000만대

도요타와 GM의 대규모 리콜로 올해 북미 자동차 시장의 리콜은 역대 최대 규모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미국 고속도로교통안전국(NHTSA)에 따르면 올 들어 벌써 총 2906만대 리콜이 실시됐다. 반년도 안 돼 작년 전체 리콜 대수인 2060만대의 1.5배가 됐다. 북미시장의 연간 최대 리콜 기록은 2000년 3792만대다. 그 다음으로 많았던 해는 2004년 2984만대였다. 두 해 모두 포드가 타이어와 브레이크, 변속기 등 문제로 대규모 리콜을 실시했다. 포드는 2000년 2430만건으로 단일 기업으로는 가장 많은 리콜을 했다.

미국 소비자단체인 자동차안전센터의 클레어런스 디틀로 이사는 “GM과 도요타의 리콜 사태로 미국 의회와 사법당국의 압박 수위가 높아졌다”며 “올해 연간 리콜 규모가 4000만대 안팎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신정관 KB투자증권 연구위원은 “미국에서 GM이 리콜을 끝내고 나면 미국 정부가 외국 업체들에 유·무형의 압박을 가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북미시장에서 올 들어 폭스바겐의 리콜은 16만건이었고, 지난해 222만대였던 현대·기아자동차도 14만대에 그쳤다.

◆리콜에 대한 인식 변화

국내에서도 리콜이 크게 늘어나고 있다.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2012년까지 연간 20만대 수준이었던 리콜 규모는 작년 104만대로 급증한 데 이어 올 들어서도 현재까지 51만대를 기록하고 있다. 작년 현대·기아차가 브레이크 스위치 접촉 불량 등으로 쏘나타 등 15종 66만대를 리콜한 영향이 컸다. 올해는 현대차가 투싼 12만대, 기아차가 모닝·레이 17만대, 르노삼성이 SM5 16만대에 대해 리콜을 실시했다.

도요타의 대규모 벌금 부과 등으로 리콜에 대한 인식이 바뀐 것이 작용했다는 분석이다. 도요타는 미국에서 렉서스 사고로 일가족 네 명이 사망한 사고에 책임이 없다고 발뺌하다 결국 지난 3월 미국 법무부와 12억달러(약 1조2200억원)의 벌금을 내는 것으로 합의했다.

전문가들은 리콜이 일정 수준까지 늘어나는 것은 자동차 산업의 발달 과정에서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입을 모으고 있다. 신정관 연구위원은 “결함을 숨겨 문제를 키우는 것보다 미리 발견하고 수정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강조했다.

■ 자동차 리콜

자동차 가 안전 기준에 부적합하거나 안전 운행에 지장을 주는 결함이 있을 때 자동차 제작·조립·수입업체가 결함을 차량 소유자에게 통보하고 수리·교환·환불 등 시정 조치를 하도록 하는 제도. 리콜은 자동차업체가 자발적으로 시행하는 자기인증적합조사와 정부가 소비자 신고 등으로 인지해 실시하는 제작결함조사 등 두 가지 경로로 이뤄진다.

강현우 기자 hka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