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뜰주유소 유류공급사 선정을 위한 입찰 공고가 남에 따라 정유업계가 공급권을 확보하기 위한 총력전에 들어갔다.

특히 이번 입찰에서는 그동안 참여가 제한됐던 2부 시장도 정유사들에 개방돼 치열한 수싸움이 펼쳐질 것으로 전망된다.

10일 정유업계에 따르면 SK에너지와 GS칼텍스, 에쓰오일, 현대오일뱅크 등 정유 4사와 삼성토탈은 일제히 입찰을 앞두고 대응방안 수립에 들어갔다.

현재 알뜰주유소 공급권을 가진 에쓰오일과 현대오일뱅크는 수성을 노리고 있다.

지난해 입찰에서 고배를 마신 SK에너지와 GS칼텍스는 공급권 탈환을 위해 보다 공격적으로 입찰에 나설 것으로 보인다.

대형 정유사 관계자는 "업황 부진으로 실적 악화를 겪는 만큼 안정적 판로를 확보하고 시장점유율 높이기 위해서라도 입찰에 뛰어들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말했다.

2011년 12월 처음 도입된 알뜰 주유소는 지난 4월 말 현재 1천47개로, 시장에서 10% 비중을 차지하고 있다.

알뜰주유소 등장 이후 업계 1위인 SK에너지는 경질유 내수시장 점유율이 2012년 1월 33.2%에서 올해 4월 현재 28.9%로 내려앉았고, 업계 2위인 GS칼텍스도 이 기간 25.0%에서 24.1%로 하락했다.

반면, 지난해 4월부터 수도권 및 충청, 강원도 등 중부권 알뜰주유소에 석유제품을 공급 중인 3위 업체 현대오일뱅크의 점유율은 22.2%에서 23.1%로 상승했다.

영·호남권을 포괄하는 남부권 알뜰주유소에 기름을 공급하는 에쓰오일도 16.3%에서 18.7%로 점유율이 뛰었다.

이처럼 알뜰주유소가 시장점유율에 큰 영향을 미치자 그동안 알뜰주유소에 곱지 않은 시선을 보냈던 대형 업체들도 입찰 전략을 가다듬고 있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알뜰주유소는 마진 측면에서는 큰 도움이 되지 않지만, 공장을 계속 돌아가게하는 안정적인 물량 공급처로서 의미가 있다"며 " 나중에 업황이 좋아졌을 때를 대비해 미리 판로를 확보해두는 측면도 있다"고 설명했다.

알뜰주유소 시장은 정유사가 주유소에 직접 기름을 납품하는 1부 시장과 석유공사가 기름을 사들인 뒤 주유소에 공급하는 2부 시장으로 나뉜다.

특히 이번 2부 시장 입찰은 삼성토탈과 수입사 외에 기존 정유사도 참여할 수 있게 돼 업체 간 치열한 눈치작전이 예상된다.

입찰 대상을 넓힌 것은 과거 삼성토탈이 수의계약으로 공급자로 선정되면서 특혜의혹이 불거졌던 점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삼성토탈은 지난해 1부 시장 공급가보다 ℓ당 50원 저렴한 가격을 써내 한국석유공사와 수의계약을 맺고, 석유화학제품의 부산물로 생산되는 휘발유를 알뜰주유소 절반 정도에 공급해왔다.

올해는 정유 4사의 2부 입찰 참여가 허용돼 경쟁입찰 방식으로 사업자가 선정된다.

특히 공급 유종에 휘발유 외에 경유도 추가돼 작년처럼 수의계약으로 사업권을 따내기는 쉽지 않을 전망이다.

하지만 삼성토탈은 올해도 가격 경쟁력을 앞세워 입찰에 참여한다는 방침이다.

직영·대리점 주유소에도 석유제품을 공급하는 정유 4사는 일반 공급가격과 알뜰주유소 공급가격의 차이가 벌어지는 만큼 무조건 낮은 가격을 써내기가 어렵기 때문이다.

삼성토탈은 현재 시운전 중인 대산공장의 가동 현황에 따라 휘발유뿐 아니라 경유 입찰에도 뛰어들 계획이다.

삼성토탈 관계자는 "대산공장에서 경유 완제품을 생산하기까지 1∼3개월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달 말 사업자를 선정해 7월부터 공급에 들어가는 만큼 경유 조달 여부를 신중히 검토해 입찰을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이유진 기자 fusionjc@yna.co.kreugenie@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