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개발연구원(KDI)이 한국 경제가 완만한 회복세를 유지하며 3.7%의 연평균 성장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27일 KDI는 `KDI 경제전망`에서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내수가 완만하게 회복되는 가운데 수출 증가세도 확대되면서 올해 3.7%, 내년에는 3.8%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KDI는 지난 3월에도 올해 성장률을 3.7%로 예상했습니다.



이는 한국은행과 경제협력개발기구(OECD)의 성장률 전망치인 4.0%보다는 낮은 수준입니다.



KDI는 1분기에 3.9%로 높아졌다 2분기에 3.7%, 3분기 3.6%, 4분기 3.5%로 감소해 연간 3.7%를 기록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내수가 개선되고는 있으나 회복세가 미약한 수준에 머물고 있고 선행지수 순환변동치가 최근 2개월 연속 하락하며 회복세가 확산되지는 못하고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다만 수출은 선진국 중심의 세계경제 회복세가 유지되면서 개선 추세를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은 현재 1%대의 낮은 수준을 유지하고 있지만 서서히 상승해 올해 1.6%, 내년 2.3% 안팎의 상승률을 기록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KDI는 정책방향과 관련해 통화부문에서는 현재의 기준금리 수준을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고 재정부문에서는 중장기적으로 재정건전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습니다.


이주비기자 lhs718@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소개팅女` 지호진, 볼륨감은 넘치는데...성형미인? "예쁘네"
ㆍ"소파협정(SOFA) 뭔지 알아요?"··서울시장 토론회 정몽준-정태흥 `격돌`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손연재 워터파크 화보 `탱크탑·핫팬츠` 남심 흔들··의외로 섹시한데..
ㆍ소비심리 8개월만에 최악‥세월호 영향 가시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