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정소민이 ‘반전하체’라는 별명이 무색하게 명품 각선미를 뽐내 눈길을 끌었다.





26일 방송된 KBS2 월화 드라마 ‘빅맨’에서 정소민은(진아 역)는 엄효섭(성욱 역)의 파티에 가슴이 깊게 파인 타이트한 드레스를 입고 등장해 강지환을 향한 마음을 표현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에서 정소민은 강지환(지혁 역)을 향해 “내 인생 어떻게 할 거야. 너 나한테 가책 느껴야 돼! 내가 지켜주면 돼. 외동딸이 여기 있는데 지들이 어쩔 거야”라며 기습포옹을 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한편, 정소민은 2010년 MBC 드라마 ‘장난스런 키스’ 제작발표회 당시 귀엽고 아담한 얼굴과는 달리 튼실한 하체로 ‘반전 하체’라는 별명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빅맨 정소민 반전하체 쏙 가렸네 이쁘다", "빅맨 정소민 은근히 볼륨몸매였구나", "빅맨 정소민 반전하체 때도 귀엽고 지금은 섹시한데도 귀엽고"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한경bnt/KBS2 ‘빅맨’)


채선아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소개팅女` 지호진, 볼륨감은 넘치는데...성형미인? "예쁘네"
ㆍ손연재 워터파크 화보 `탱크탑·핫팬츠` 남심 흔들··의외로 섹시한데..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소파협정(SOFA) 뭔지 알아요?"··서울시장 토론회 정몽준-정태흥 `격돌`
ㆍ소비심리 8개월만에 최악‥세월호 영향 가시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