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푸드가 다음달 초 육가공류 제품의 출고가격을 평균 9.4%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대표 제품인 로스팜(340g)의 가격은 2천950원에서 3천420원으로 16% 오르고 롯데 비엔나(220g)도 2천730원에서 3천20원으로 10.6% 상승합니다.





롯데푸드가 햄 가격을 올리는 것은 지난 2011년 2월 이후 3년 4개월 만입니다.





롯데푸드 관계자는 "햄의 주재료인 돼지의 가격과 가공비용이 올라 가격 인상을 결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말했습니다.


이문현기자 mhlee@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소개팅女` 지호진, 볼륨감은 넘치는데...성형미인? "예쁘네"
ㆍ손연재 워터파크 화보 `탱크탑·핫팬츠` 남심 흔들··의외로 섹시한데..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소파협정(SOFA) 뭔지 알아요?"··서울시장 토론회 정몽준-정태흥 `격돌`
ㆍ소비심리 8개월만에 최악‥세월호 영향 가시화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