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주 만에 방송을 재개한 개그콘서트의 오프닝이 눈길을 끌고 있다.





지난 25일 방송된 KBS2 `개그콘서트`는 오프닝에서 출연진들이 세월호 참사 희생자를 추모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방송의 오프닝에서 `개그콘서트`의 출연진들은 전원 검은 옷과 노란 리본을 착용하고 등장했다.





대표로 개그맨 김대희, 박성호, 김준호가 애도의 뜻을 표했다.





김대희는 "세월호의 침몰은 믿고 싶지 않은 사고였다. 그 슬픔은 이루 말할 수 없었다. 국민들과 함께 애도의 시간이 필요했다"고 말했고 이어 박성호가 "과연 세상의 어떤 말이 위로가 되겠느냐. 나도 아이를 기르는 아버지다. 이번 사고로 인해 그 누구보다도 고통받았을 희생자와 유가족 여러분께 다시 한 번 진심으로 애도를 표한다"며 세월호 희생자를 추모했다.





마지막으로 김준호는 "사고 현장에서 사고 수습과정에서 그리고 지금까지도 헌신적인 노력을 기울이는 분들이 있다. 이분들에게서 아직 대한민국의 희망을 본다"면서 "이제는 우리가 할 수 있는 유일한 것으로 시청자 여러분께 위안이 되고자 한다.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라며 끝으로 희생자분들의 명복을 빈다"고 애도의 뜻을 전해 시청자의 심금을 울렸다.





이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개콘 오프닝, 코미디언이 애도를 제일 잘 표현했다 아이러니", "개콘 오프닝, 가슴이 찡했다", "개콘 오프닝, 6주 동안 개그맨들은 마음 졸였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 KBS2 `개그콘서트`)


채선아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지호진 연일 화제, 터질듯한 볼륨감으로 최강 글래머 등극?
ㆍ"유병언 며칠전에 순천 있었다"··유병언 일가 현상금 6억원 상향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룸메이트` 홍수현·나나·조세호 엽기셀카··"미모는 감출수가 없네"
ㆍKDI "민간소비 둔화, 고령화 따른 구조적 문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