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파가 검찰이 김기춘 비서실장 관련 현수막 철거를 요청했다고 폭로해 큰 파문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태종 구원파 임시대변인은 26일 오후 2시 경기도 안성 금수원 앞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 "`김기춘 실장 갈 데까지 가보자`라는 현수막을 검찰이 내려달라고 요구했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현수막을 검찰이 내려달라고 해놓고 검찰은 그런 요청을 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우리가 거짓말을 했다는 주장이다. 우리가 거짓말쟁이가 아니라는 것을 증명하기 위해 통화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히며 통화 내역을 녹음한 파일을 공개했다.

한편 이날 이 대변인은 "유병언 전 세모그룹 회장은 지금 금수원에 없다"며 "신도가 모두 다 잡혀가도 유병언을 내놓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금수원 기자회견 소식을 접한 네티즌은 "김기춘과 구원파, 악연의 연속이다" "김기춘 구원파, 둘 다 갈 데까지 가보라 " "김기춘 구원파, 구원파의 주장이 사실이라면 이것은 큰 문제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연합뉴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지호진 연일 화제, 터질듯한 볼륨감으로 최강 글래머 등극?
ㆍ"유병언 며칠전에 순천 있었다"··유병언 일가 현상금 6억원 상향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룸메이트` 홍수현·나나·조세호 엽기셀카··"미모는 감출수가 없네"
ㆍKDI "민간소비 둔화, 고령화 따른 구조적 문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