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서울시장 후보 측이 부인과 관련된 의혹에 대해 `흑색 선전`이라고 비난한 가운데 정몽준 새누리당 후보 측이 반박에 나섰다.



정몽준 후보는 26일 오전 BBS 라디오 `박경수의 아침저널`과의 인터뷰에서 "네거티브의 장본인은 박원순 후보"라고 말했다.



정 후보는 "박 후보는 3년 전 보궐선거 당시 나경원 후보가 1년에 1억원 피부과를 다닌다고 하셨다"며 "그 발언을 박 후보의 공식 대변인인 우상호 의원이 해 놓고 최근 관훈토론에서 그 문제를 제가 이야기했더니 본인 참모가 한 적이 없다고 거짓말 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어 "네거티브에다 거짓말까지 한 것에 대해 본인이 해명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는 또 "우리가 거짓말하지 말라고 이야기할 때 그 사람이 그것을 인정하지 않으면 그것은 네거티브보다 더 나쁜것이라고 생각한다"고 공격했다.





앞서 25일 박원순 후보 측은 정몽준 후보 측이 제기한 부인과 관련된 소문에 대해 반박했다.



박원순 후보는 기자회견을 열고 "오늘 이후로 벌어지는 흑색선전에 대해 당사자와 유포자에게 가능한 모든 법적, 정치적, 사회적 책임을 묻겠다"고 경고했다.



특히 `부인 출국설` 등 각종 루머에 대해 "정치인 가족이라고 아무 근거 없이 고통받아야 할 이유가 없다"며 "다시는 이런 추악한 선거문화가 자리잡지 못하도록 뿌리뽑겠다"고 강조했다.



이어 "더는 이런 선거판을 그대로 놔둘 수 없다"며 "제 가족을 근거없는 음해와 흑색선전으로부터 지키는 것은 가장으로서 최소한의 의무이고, 크게는 새로운 선거문화를 만들겠다는 정치인으로서의 책임"이라고 강조했다.



정 후보 본인과 캠프 측에 어떤 식으로 대응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그 부분은 면밀히 좀 더 검토하겠다"면서 "이미 사정당국, 병무청 등 여러 기관에서 객관적으로 밝혀진 상황에 대해서도 심지어 정 후보 캠프가 그런 상황을 문제 제기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두 후보의 날선 공방에 누리꾼들은 "박원순 부인 출국설, 이제 네거티브로 가는구나", "박원순 부인을 왜 궁금해하는지..", "박원순 부인 출국설, 흑색 선전은 언제쯤 사라질까" 등 반응을 보였다.(사진=한경DB)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무한도전` 지호진 연일 화제, 터질듯한 볼륨감으로 최강 글래머 등극?
ㆍ"유병언 며칠전에 순천 있었다"··유병언 일가 현상금 6억원 상향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룸메이트` 홍수현·나나·조세호 엽기셀카··"미모는 감출수가 없네"
ㆍKDI "민간소비 둔화, 고령화 따른 구조적 문제"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