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이 치료차 또다시 출국했다.

지난 2일 귀국한 지 17일 만이다.

19일 한화그룹에 따르면 김 회장은 이날 오후 5시 김포공항을 통해 하와이행 업무용 항공기에 탑승했다.

김 회장은 하와이를 경유한 뒤 미국 모처에 머물며 신병치료를 할 것으로 알려졌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2일 귀국한 뒤 국내에서 통원치료를 받았으나 주치의가 미국에서 치료 및 요양할 것을 권해 다시 출국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김 회장은 횡령·배임 등의 혐의로 구속 수감된 뒤 만성 폐질환으로 인한 호흡곤란, 당뇨, 우울증 등을 앓아왔다.

지난 2월 파기환송심에서 징역 3년에 집행유예 5년과 벌금 51억 원, 사회봉사 명령 300시간의 형이 확정되고, 풀려난 뒤 한 달 후 신병치료차 미국으로 떠났다.

김 회장은 이후 한 달여만인 만에 이달 2일 귀국해 서울 가회동 자택에 머물며 치료를 받아왔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fusionjc@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