쌩얼의 걸림돌 ‘기미, 주근깨 등 잡티’

[이선영 기자] 봄이 되자 따사로운 햇살이 얼굴을 간지럽힌다. 봄 햇살은 뜨거운 여름 햇볕과는 달리 기분을 좋게 만들지만 이런 봄 햇살이 반갑지 않은 이들도 있다. 바로 얼굴에 기미나 주근깨 등 잡티가 있는 사람들. 이들에게 햇볕은 피해야 할 대상이기 때문이다.

그렇다면 기미나 주근깨 등의 잡티가 있는 사람들에게 햇빛이 좋지 않은 이유는 무엇일까? 그것은 피부가 태양 광선에 노출되면 해로운 자외선으로부터 우리 몸을 지키기 위해 피부가 방어 기전을 작동시켜 멜라닌이라는 갈색의 색소를 대량으로 생산하게 되는 이유다.

이로 인해 기존의 기미, 주근깨 등의 잡티가 더욱 진해지거나 없던 색소질환이 생기기도 한다. 햇볕을 쪼였을 때 생긴 염증반응이 치유되면서 색소침착의 반흔이 남기도 한다. 화장독이나 접촉성피부염 부위에 자외선을 쬐는 경우도 색소질환의 문제가 유발될 수 있다.

기미는 피부에 연한 갈색 또는 암갈색의 색소가 침착되는 질환으로 이마, 뺨, 눈밑, 관자놀이, 윗입술 등 햇볕에 노출되는 부위에 잘 나타나며 임신이나 피임제를 복용하면 더 심해진다. 또 간이나 난소, 갑상선질환 등 내분비계에 이상이 생기는 때에도 발생할 수 있다.

주근깨는 불규칙한 모양의 황갈색 반점으로 코나 뺨, 가슴, 팔처럼 햇볕에 노출되는 부위에 깨알 같이 잘 생긴다. 피부가 희거나 햇빛에 의해 화상을 잘 입는 피부 타입을 가진 사람들에게 흔히 나타나며 유전적 요인과 자외선의 영향을 크게 받는다는 것이 특징이다.

날씨가 더워지면 옷차림이 가벼워지는 것과 마찬가지로 화장 역시 누드메이크업’, ‘내추럴 메이크업’으로 불리는 자연스럽고 가벼운 메이크업을 하게 되는데 기미나 주근깨 등과 같은 색소성 질환이 있는 경우 보기가 좋지 않아 어쩔 수 없이 두터운 화장을 하게 된다.

화장을 한 듯 안 한 듯 자연스럽게 하는 옅은 화장법은 청순하고 산뜻한 느낌을 주지만 깨끗하고 매끄러운 피부가 선행되지 않으면 다소 부담스럽게 느껴질 수 있는 이유다. 특히 얼굴에 얼룩처럼 생겨난 주근깨나 기미는 ‘쌩얼 미인’으로 거듭나는 데 장애요인이 된다.

더욱이 증상이 심한 경우에는 화장을 진하게 하더라도 완전히 가려지지 않기 때문에 기미나 주근깨가 심한 이들은 이것 때문에 큰 콤플렉스를 갖는다. 건강한 피부를 가꾸고자 피부 관련 영양제를 섭취하거나 값비싼 화장품을 발라 보지만 눈에 띄는 효과는 거의 없다.

그래서 무던한 노력에도 쉽사리 해결되지 않는 색소질환 등으로부터 자유로워지고 단기간에 백옥 같은 피부를 만들고 싶은 이들에겐 레이저 시술이 한 가지 대안이 될 수 있다.

이중에서도 최근 큰 주목을 받으며 빠르게 입소문을 타고 확산되어 폭넓은 연령층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것은 바로 기미, 주근깨, 여드름자국, 안면홍조 등 피부 색소 및 혈관 질환 제거뿐만 아니라 칙칙한 피부톤 개선 등에도 효과가 있는 ‘엑셀V 레이저’ 시술이다.

미국 큐테라社에서 개발한 엑셀브이레이저는 세 가지 모드(532nm KTP, 1064nm 롱펄스엔디야그, 1064nm 마이크로세컨드 제네시스)를 활용하여 다양한 피부병변에 따른 맞춤형 레이저시술이 가능할 뿐 아니라 복합적인 피부병변을 한 번에 해결할 수 있다.

일반적인 레이저는 단일 파장의 빛을 이용해 한 가지 특정 질환의 치료에만 사용하는 것이 보통이다. 각각의 질환에 따라 가장 적합한 레이저가 필요하기 때문에 주근깨나 잡티도 있고 늘어난 혈관이나 모공, 잔주름을 치료하려면 서너 가지 레이저를 이용야만 했다.

하지만 엑셀V((ExcelV)는 세 가지 모드의 파장이 나와 이 모든 증상을 한꺼번에 치료할 수 있다는 것이 기존 레이저와의 차이점이다. 또한 높은 에너지와 짧은 펄스폭을 통해 타 레이저치료 시 발생할 수 있는 부작용을 줄여 FDA, KFDA, CE에서 안전성을 입증을 받았다.

특히 동양인은 진피형·진피복합형으로 피부 깊은 곳에 기미가 생기는 경우가 많아 치료가 어렵고 재발률이 높은데 엑셀V 레이저를 이용한 기미 치료는 표피층과 함께 진피층까지 에너지를 조사하고 멜라닌세포에 영양분을 공급하는 비정상적인 혈관 제거가 가능하다.

이에 난치성기미나 재발되는 기미에 효과적이며 주름 및 검붉은 계통의 여드름자국이나 안면홍조 등 색소혈관 피부질환의 경우 80-90% 이상 개선이 가능하다. 안면홍조의 경우 기존의 혈관 치료에서 발생할 수 있는 시술부위에 멍드는 현상이 없는 것도 큰 장점이다.

더욱이 혈관확장이나 붉은 기가 있는 경우 기미나 색소질환이 더 잘 생길 수 있기 때문에 혈관확장증과 함께 기미가 있는 경우에는 엑셀브이 레이저를 이용해 혈관과 색소를 동시에 치료함으로써 시간적, 금전적 투자를 줄일 수 있어 환자들의 만족도가 높은 편이다.

시술은 2~3주 간격으로 3~5회 정도 진행되며 횟수는 피부상태에 따라 달라질 수 있다. 평균 5회 정도 치료로 1년 정도 기미, 주근깨, 여드름자국 등의 잡티 없이 맑고 투명해진 피부를 유지할 수 있음은 물론 안면홍조 및 피부 탄력 등도 동시에 개선시켜 준다.

신중동역에 위치한 부천 더피부과의원 박일중원장(피부과전문의)은 “피부미인이 진정한 미인이라는 말이 있다. 실제로 이목구비가 뚜렷하지 않더라도 피부가 깨끗하면 예뻐 보인다. 최근엔 생얼이 유행하면서 더욱 피부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다만 피부질환은 임상경험이 풍부한 피부과전문의에게 맞춤치료를 받는 것은 물론 치료 후 관리도 중요하다. 기미, 주근깨, 잡티 등 색소질환의 경우 치료를 통해 호전된 후라도 자외선 차단에 신경을 쓰지 않는다면 다시 심해지기 때문”이라고 조언했다.

연예인들의 생얼 공개가 화제로 되고 있고 그들의 고운 피부를 부러워하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다. 만약 기미, 주근깨 등 각종 피부 문제로 좌절하고 있다면 방치하거나 스트레스를 받지 말고 생얼 미인으로 거듭나 주위 사람들의 부러움의 대상이 되는 것은 어떨까?
(사진출처: 영화 ‘조지아 룰’ 스틸컷)

한경닷컴 w스타뉴스 기사제보 news@wstarnews.com

▶ [인터뷰] 고은아, 거친 여배우? 솔직해서 좋잖아
▶ MC몽, 걸스데이 소속사와 매니지먼트 계약체결 완료
▶ [w기자까톡] ‘요즘 대세남’ 솔직 인터뷰, 조정석-온주완 편
▶ 엑소 크리스, SM 계약해지 소송 접수장 공개 “한경 사건과 동일”
▶[포토] 류덕환-윤주희 '안 어울리는 듯 잘 어울리는 커플!'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