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랜드가 M&A(인수·합병)를 통한 화장품 사업 진출을 검토하고 있다.

M&A의 귀재로 꼽히는 만큼 화장품 사업 노하우를 갖춘 좋은 매물이 나올 경우 인수하겠다는 방침이다. 29일 유통업계에서는 국내 기업보다는 해외 기업 M&A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 / 사진제공= 이랜드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 / 사진제공= 이랜드

박성경 이랜드그룹 부회장은 지난 17일 열린 제주 켄싱턴 호텔 오픈 기념 기자간담회에서 화장품 사업 진출을 염두에 두고 있다고 밝혔다.

박 부회장은 "좋은 화장품 회사가 있으면 인수합병을 통해 (진출)하면 좋을 것 같다"며 "파트너사에서 화장품 사업에 대한 요청이 많이 들어오고 있는 상태"라고 밝혔다.

이랜드가 화장품 사업에 대한 역량이 부족하다는 점을 들어, 기술이나 노하우를 갖고 있는 회사가 매물로 나오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추진상황에 대해 박 부회장은 "아직은 의뢰가 없는 상태"라고 선을 그었다. 다만 "저희에게 팔겠다고 하는 회사가 있으면 생각해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랜드가 화장품 사업을 검토하는 이유는 파트너사로부터 쇼핑몰 전체를 채우는 '블록식' 영업 제의를 받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중국쪽에서 요청이 잦았다.

이에 국내 기업보다는 중국 등 해외 기업 M&A 성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국내 화장품 기업중에는 적당한 규모의 매물이 없기 때문이다.

한 화장품 담당 애널리스트는 "국내 기업 중에선 (이랜드의) 성장성을 확충할 수준의 매물이 나오지 않고 있다"며 "국내에서 화장품 사업을 할 생각이었으면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ODM(제조업자개발생산) 업체를 통해 충분히 진행할 수 있기 때문에 M&A 의사 표현은 해외사업 때문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이랜드는 '의·식·주·휴·미·락'이란 장기적인 비전에 맞춰 최근 5년간 국내외에서 15개의 굵직한 기업·사업부문을 사들였다. 해외에선 이탈리아 만다리나덕, 코치넬리와 미국 케이스위스 등 패션 브랜드, 사이판 팜스리조트, 중국 계림호텔 등 리조트와 호텔을 영입하며 포트폴리오를 확충했다.

한경닷컴 오정민 기자 bloomi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