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숙한 브랜드에 쏠림현상
#1. 지난달 18일 마감한 장류업체 샘표식품의 대졸 신입사원 공채에는 3500명이 지원, 233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기록했다. 신제품 ‘연두’ 광고가 방송을 타면서 회사 인지도가 높아진 영향이라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2. 산업용 소재를 생산하는 일진그룹은 작년 하반기 100명의 대졸 신입사원을 선발할 계획이었으나 목표를 채우지 못했다. 지원자는 많았지만 원하는 인재가 없었던 탓이다.

대기업과 중소기업 간에 나타나던 인력 채용 양극화 현상이 중견기업에서도 뚜렷하게 벌어지고 있다. 신문·TV 광고 등으로 대중적 인지도가 높은 소비재 기업에는 인재가 몰리는 반면 B2B(기업 간 거래) 기업에는 우수 인력이 지원을 꺼리고 있어서다.

24일 산업계에 따르면 샘표식품은 지난해 하반기에도 45명 채용에 9000여명이 몰려 200 대 1의 경쟁률을 보였다. 의류사업을 하는 이랜드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하반기 대졸 공채 경쟁률은 200 대 1을 기록했고 올 상반기 공채 서류전형에도 3만5000여명이 몰렸다. 지난 20일 신입 채용을 마감한 의류업체 세아상역에도 6000여명이 몰려 200 대 1의 높은 경쟁률을 보였다.

이에 반해 다산네트웍스 등 중견기업뿐 아니라 소비재를 취급하지 않고 B2B사업에만 치중하는 대기업 계열사들도 필요한 인재를 뽑는 데 어려움을 겪고 있다.

박서진 동국대 취업센터장은 “학생들은 언론에 광고하는 기업에만 지원하려고 한다”며 “대외 인지도는 높지 않지만 경쟁력을 갖춘 ‘히든 챔피언 기업’에는 상대적으로 관심이 덜하다”고 지적했다.

非소비재 대기업들도 "우수인재 확보 어렵다"

이름 낯선 중견기업…"쓸만한 인재 안와요"

소재·부품·장비 등 비(非)소비재 기업들이 우수 인력을 뽑지 못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일진 다산네트웍스 등 중견기업뿐 아니라 B2B 사업을 하는 상당수 대기업들도 대졸 신입사원 채용에 애를 먹고 있다.

일진그룹은 수도권 및 지방대학을 돌며 캠퍼스 리크루팅을 하고 있지만 지난해 하반기 공채 경쟁률은 100 대 1 남짓이었다. 지난해 매출 2조5000억원, 영업이익 1010억원을 기록한 알짜 중견그룹이지만 사업 분야가 산업용 부품·소재에 치중하다 보니 일반인들에게 잘 알려지지 않아 취준생(취업준비생)들의 관심을 끌지 못한 탓이다. 때문에 47년 동안 부품·소재 분야에서 외길을 고집해온 일진은 일반 소비자와의 접점을 넓히기 위해 최근 패션사업 진출을 결정했다. 그룹 지명도가 높아지면 우수 인재 확보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대중적 인지도가 없는 기업은 중소·중견은 물론 대기업조차 취준생들의 주목을 받지 못하는 경우가 태반이어서 인재상에 걸맞은 우수 인재를 뽑는 데 애로가 많다”고 털어놨다.

대기업 그룹 계열사 간에도 양극화 현상이 심각하다. 계열사별로 신입사원 채용을 진행하는 CJ그룹의 경우 소비재나 방송분야 경쟁률은 200 대 1을 훌쩍 넘지만 케이블TV 업체 CJ헬로비전, 식자재 업체 CJ프레시안 등은 일반 소비자들과의 접점이 약해 경쟁률이 100 대 1로 낮은 편이다.

전선 및 산업기자재를 주로 생산하는 LS그룹도 회사 홍보 차원에서 지난해 하반기 공채 때 구자철 예스코 회장, 구자균 LS산전 부회장, 구자은 LS전선 사장 등 경영진이 총출동해 대학가를 돌며 취준생들에게 입사지원을 독려하기도 했다.

통신장비업체 다산네트웍스는 3년 전 대졸 신입 공채를 아예 없앴다. 대신 인근 특성화고의 추천 등을 받아 매년 10~15명의 고졸자를 공채로 뽑고 있다. 지난해 매출 1426억원을 기록한 탄탄한 벤처기업이지만 업무능력을 갖춘 대졸자의 지원이 거의 없어 성적이 우수한 특성화고 학생들을 선발해 인재로 키우는 쪽으로 방향을 틀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취준생들이 스펙만 좇고 정작 자신에게 맞는 기업을 찾는 데는 소홀해 인력 미스매치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취업컨설팅업체 잡멘토의 안성만 대표는 “기업 정보가 취약하다 보니 취준생들이 TV 광고 등으로 알게 된 기업만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며 “스펙을 쌓는 것보다 자신에게 맞는 기업을 찾는 노력이 더 중요하다”고 지적했다.

공태윤/박영태/최진석 기자 true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