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준 하나은행장이 저축은행 부당지원 혐의로 기존보다 한 단계 수위가 높은 문책 경고를 받게 된다.
이는 사실상 은행장직에서 물러나라는 금융당국의 의중이 반영된 것이어서 김 행장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김승유 전 하나금융지주 회장도 이와 관련된 혐의로 주의적 경고 상당에 처하게 된다.

17일 금융권에 따르면 금융감독원은 이날 제재심의위원회를 열어 이런 결정을 내릴 방침이다. 이번 사건에 연루된 하나캐피탈은 기관 경고를 받게 된다.
한경닷컴 증권금융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