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이 10일 대규모 임원인사와 조직 개편을 단행했다. 삼성생명은 "저금리·저성장 경영 환경에 먼저 대응하고, 현장 중심으로 조직체계를 구축해 성장 동력을 확보하기 위한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조직은 기존 5본부 4실 50개팀에서 4본부 5실 40개팀으로 대폭 개편했다. 보험·은퇴·보험의학연구소 등 비영업부서인 보험연구 부문은 보험연구소로 통폐합했다. 보험료 산출과 위험률 분석 등의 업무를 담당하는 계리 부서와 위험관리(RM) 부서도 통합했다.

기존 정책기획팀을 기획실로 승격해 전사의 기획 기능을 모두 통합하기로 했다. 영업부문은 현장 업무의 실행력을 강화하는 방향으로 개편했다.
한경닷컴 산업경제팀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