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융당국 "예금 증가속도 완만…이번주 판매 재개"
지난 1월부터 금융감독원의 창구 지도로 중단됐던 위안화 예금 판매가 이번주 중 재개된다.

위안화 예금 자제령 풀린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9일 “위안화 예금 증가 속도가 최근 완만해졌다”며 “이번주 안에 위안화 예금을 다시 판매하도록 은행들에 전달할 것”이라고 밝혔다.

금융당국은 지난해 12월 국내에 진출한 중국계 은행인 중국은행 중국공상은행 중국건설은행 교통은행 중국농업은행 등에 위안화 예금 유치가 과도하다는 뜻을 전달했다. 사실상 판매를 중단하라고 요구한 셈이다.

국내 위안화 예금은 미국 달러화로 환산했을 때 2011년 말 8000만달러, 2012년 말 1억7000만달러에 불과했다. 하지만 지난해부터 급증하기 시작해 2013년 말 66억7000만달러, 2014년 1월 말 75억6000만달러로 불어났다.

국내 증권사들이 위안화 예금을 바탕으로 한 자산담보부 기업어음(ABCP) 발행을 늘린 영향이 컸다. 위안화 예금 ABCP 상품 금리는 연 3.3~3.5% 수준으로 연 2%대에 불과한 국내 시중은행 수신금리보다 높아 투자자들이 몰렸다.

금융당국은 관련 금융상품의 구조나 판매 과정에 문제가 있는 것은 아니지만 국내 금융소비자 보호 차원에서 위안화 예금 자제령을 내렸다. 만일 중국계 은행이 국내에서 유치한 위안화 예금을 중국으로 가져가 대출로 운용할 경우 여신 부실화에 따라 국내 예금주들이 피해를 입을 수도 있다는 우려 때문이었다.

이에 따라 작년 말 중국계 은행에 중국 현지에서 운용하는 위안화 예금 규모도 줄여달라고 권고했다. 국내 위안화가 중국으로 빠져나가면서 외화 유동성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작용한 탓이다.

국내에 진출한 중국계 은행들은 위안화 예금이 불어나자 국내보다 금리가 높은 중국에서 자금을 운용해 왔다. 국내에서 받은 위안화 예금 중 75%가량을 중국 현지에서 운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최근 감독당국의 조치로 위안화 예금 증가 속도가 완만해졌다. 지난 2월 말 위안화 예금 규모는 76억2000만달러로 1월 말 보다 6000만달러 증가하는 데 그쳤다.

금융당국 관계자는 “위안화 예금 판매를 재개한다고 해도 다시 급증하는 일은 없을 것”으로 예상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