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도요타자동차가 차량 639만대를 리콜하는 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사태를 맞았다.

도요타는 2004∼2013년에 생산된 27개 차종 모두 639만대를 리콜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이번 리콜은 세계 자동차산업 사상 최대 규모의 리콜 중 하나라고 미국 CNBC방송은 전했다.

리콜 대상 차량은 일본에서는 소형차 비츠 92만대,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라브4 15만대, 밴 차랑 포르테 1만9천대 등이며 북미 시장에서는 167만대다.

리콜의 원인은 나선형 케이블과 좌석 레일, 엔진 시동장치, 스티어링 휠 축 받침대(steering wheel bracket), 와이퍼 모터 등 다섯 가지 부품 결함이다.

이번에 발견된 각종 결함과 관련된 사고나 인명피해 사례는 파악된 게 없다고 도요타는 설명했다.

도요타가 제너럴모터스(GM)와 공동 개발해 GM의 폰티액 브랜드로 나온 소형차 바이브도 리콜 대상에 포함됐다.

도요타는 이로써 지난 2월 하이브리드 승용차 프리우스 190만대를 소프트웨어(SW) 결함 문제로 리콜하기로 한 후 올해 들어서만 두 번째 대규모 리콜 사태를 맞게 됐다.

지난달에도 도요타는 2009∼2010년 미국 시장에서 급발진 문제와 관련해 허위정보를 제공한 사실을 미국 법무부에 인정하고 자동차업계 사상 최대인 벌금 12억 달러(약 1조2천500억원)에 합의한 바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진형 기자 jhpark@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