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2030년까지 `융복합·글로벌·공존경제도시`를 목표로 2030년까지 서울을 도시경쟁력 세계 3위, 1인당 GRDP(지역내총생산) 1조 1천억원, 총 3조 3천억원을, 2030년까지는 총 19조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서울시는 서울경제를 ‘창조·혁신의 융복합경제’, ‘리더십·협력의 글로벌경제’, ‘상생·지속의 공존경제’로 진화·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전략을 담은 `경제비전 2030-서울형 창조경제 모델`을 9일(수) 발표했다.

이번 계획은 지난해 9월 발표한 법정최상위 도시기본계획인 ‘2030서울플랜’과 연계한 산업·경제분야 실행계획 성격이며, 2~3년 단위로 수정·보완할 계획이다.

우선 ‘IT(정보기술) 융복합산업’을 중심으로 GT(녹색기술), NT(나노기술), BT(생명공학기술) 등 첨단산업을 함께 발전시키고, 여기에 모바일앱, 콘텐츠산업, 패션·디자인산업 등 ‘창조산업’을 융합해 관광과 MICE 등 고부가가치 기반 신성장 산업영역까지 발전할 수 있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융복합경제 모델 발전을 통해 2030년까지 도심권은 ‘글로벌 도심 창조경제중심지(종로, 동대문)’, 동북권은 ‘미래성장동력 연구·교육 중심지(창동상계·홍릉)’, 서북권은 ‘창조·문화산업 혁신기지(DMC, 서울혁신파크)’ 동남권은 글로벌 비즈니스중심(삼성~잠실), 서남권은 ‘지속가능 서울경제 성장거점(마곡, G-밸리)’ 등 지역별 여건과 특성을 반영한 20대 산업거점을 조성하기로 했다.

‘첨단·융복합산업육성’을 위해 기존에 조성돼 있는 산업거점인 DMC는 글로벌 M&E(미디어·엔터테인먼트)와 IT 클러스터로 육성하고, 마곡은 전자산업중심에 BT·GT 등 첨단R&D융합거점으로, 홍릉연구단지는 연구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스마트에이징 등 사회변화에 대비한 R&D 클러스터로 육성하는 등 확산·발전시킨다.

또 일자리창출과 경제성장에 탁월한 ‘한류·관광·MICE산업’ 육성을 통해 서울을 3대 컨벤션 도시, 연간 관광객 2천만 도시로 조성한다.

`글로벌 도시 서울’을 위해서는 ‘마곡’, ‘DMC’, ‘G밸리’, ‘홍릉’ 등 서울의 주요 산업거점과 인근도시를 연결하는 ‘수도권 대도시 경제협의체’ 구성을 제안해 대도시경제권을 주도적으로 견인한다는 계획이다.

서울시는 `경제비전 2030-서울형 창조경제모델`의 성공적 추진을 위해 경제전담부시장을 임명하고 오는 5월에는 민간기업 CEO, 산업·경제단체 대표로 구성된 ‘서울경제 자문단’을 발족한다는 방침이다.

이어 오는 6월 ‘서울형 창조경제모델’ 35대 핵심사업 액션플랜 세부수립작업에 대한 추진을 시작하고, 이를 통해 내년 1월부터는 새로운 경제 비전이 본격 가동될 수 있도록 하기로 했다.




엄수영기자 boram@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오렌지캬라멜 나나 숨막히는 레깅스 뒤태··"볼륨이 이정도였어?"
ㆍ오렌지캬라멜 나나 상반신 누드 있었어?··살짝 가린 볼륨이 더 아찔
ㆍ먹기만 했는데 한 달 만에 4인치 감소, 기적의 다이어트 법!!
ㆍ美 레일건 개발, 총알보다 빠른 신무기 `위력 어마어마`
ㆍ은행 가계대출 523조‥두달째 증가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