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245,000 +0.20%)이 통신 장애로 직·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모든 고객에게 요금 감액을 통해 보상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특히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560만명 고객에게는 기본료와 부과사용료의 10배 이상의 금액을 보상하고, 영업이나 생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고객에게는 추가 피해보상을 강구한다.

21일 하성민 SK텔레콤 대표이사는 서울 중구 을지로 SK텔레콤 본사에서 긴급 언론 브리핑을 갖고 "SK텔레콤의 통화 품질을 기대했던 모든 고객에게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해 송구스럽다"며 "이번 일로 직, 간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에게 약관에 한정하지 않는 보상 방안을 강구하겠다"며 머리를 숙였다.

하 대표는 "직접적인 통화 수신·발신 피해를 입은 고객은 560만명으로 추산된다"며 "약관에 따르면 고객이 손해배상을 받기 위해서는 따로 청구를 해야하나, 이번에는 별도의 청구 없이도 일괄적으로 보상하겠다"고 말했다.

직접적인 피해를 입은 고객에는 약관에서 정하는 배상 금액(6배) 보다 많은 10배를 배상키로 했다.

또 직접적인 통화 장애를 겪은 고객 외에도 SK텔레콤 전체 2700만 고객에게도 피해 보상을 한다. 일괄적으로 월정요금(기본료 또는 월정액)의 1일분 요금을 감액 조치, 다음달 요금 청구서에서 자동 감면된다.

하 대표는 "약관에 따르면 직접적인 피해를 입을 경우에만 보상해야 하나 SK텔레콤에 대한 고객 기대를 저버렸다는 생각에 적극적인 보상을 하고자 내부 의견을 모았다"며 "향후 피해고객 전담센터를 운영하고, 통화 품질을 보강하며 시스템 오류에 대한 안전장치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SK텔레콤은 지난 20일 오후 6시부터 통화장애 현상이 빚어졌다. 통화망 장애는 당일 오후 6시 24분경 복구됐지만, 통신망에 과부하가 걸리면서 일부 지역에서는 11시 40분까지 통화 불편을 겪었다. 서비스가 실제 정상화 되기까지는 6시간 가까이 걸렸다.

SK텔레콤 측은 다만 이는 단순 연결장치 오작동 문제로 데이터베이스(DB) 시스템 상의 문제는 발견되지 않았으며, 외부 침입 가능성도 없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오는 25일부터 피해 고객에 SMS를 보내 구체적인 보상금액 등을 안내한다. 또 SK텔레콤 홈페이지와 'T월드', 고객센터, 대리점 지점 등에서 고객이 피해 내용을 확인할 수 있도록 빠른 시일 내 준비할 예정이다.

윤원영 SK텔레콤 마케팅부문장은 "SK텔레콤 영업사원들은 제휴사를 직접 방문, 생계에 타격을 받은 고객들의 피해규모를 확인하고 있다"며 "이를 확인할 경우 피해보상은 별도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효진 기자 jin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