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첫 웨어러블OS 안드로이드 웨어 배포…"시작에 불과"
LG전자 모토로라 아수스 HTC 삼성전자 등 스마트워치 제조사 확대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LG전자 첫 스마트워치 'G 워치' 실제 이미지. 출처=LG전자 블로그

구글의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LG전자 첫 스마트워치 'G 워치' 실제 이미지. 출처=LG전자 블로그

[ 김민성 기자 ] 구글이 손목시계형 웨어러블(입는 컴퓨터) 전용 안드로이드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웨어'를 전격 배포했다. 이 최신 OS를 탑재한 LG전자의 스마트워치 신제품 '지 워치(G Watch)' 도 공개됐다. 소문만 무성하던 구글-LG전자 스마트워치 공동 개발은 사실로 확인됐다.

순다 피차이 구글 안드로이드·크롬·앱 개발 수석부사장은 18일(현지시간) 회사 공식 블로그를 통해 '안드로이드 웨어' 공식 출시를 알리고 소프트웨어 개발도구(SDK)를 배포했다.

구글도 '포스트(Post) 스마트폰' 시대 총아로 떠오른 웨어러블 시장 선점에 뛰어든 것이다.

피차이 부사장은 블로그에서 "안드로이드의 웨어러블 버전인 '안드로이드 웨어'를 공개한다"며 "그 첫 작품은 가장 친근한 착용품인 손목시계형 스마트워치"라고 설명했다.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 실제 사용 장면.

구글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 실제 사용 장면.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신형 스마트워치 2종도 공개됐다. 국내 LG전자가 만든 사각형 모양의 '지 워치'와 자회사인 모토로라 어빌리티가 만든 원형의 '모토 360'이었다.

LG전자는 영국 법인 블로그를 통해 별도로 '지 워치'를 공개했다. LG전자는 "구글의 가장 중요한 파트너사로 협력해 안드로이드 웨어를 탑재한 스마트워치를 개발했다"며 "올 2분기 중 글로벌 출시할 예정"이라고 공식 발표했다.

'지 워치'는 아날로그 손목시계 디자인 감성에 터치 기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구글 음성인식 기반으로 작동한다. 스마트워치에 음성 명령을 내려 메시지에 답장하거나, 전화를 걸 수 있다. 세계 최대 데이터베이스를 자랑하는 구글 검색 기술을 통해 날씨, 뉴스, 지도 등 다양한 모바일 정보를 검색할 수 있다. 뛰거나 걷는 거리 및 속도를 실시간 측정해 알려주는 건강 관리 기능도 실렸다.


'지 워치' 등 구글 스마트워치는 안드로이드 기반 스마트폰과 호환성을 극대화한게 장점이다.

구글보다 한달 앞서 타이젠 기반 스마트워치 '삼성 기어2(네오 포함)'를 발표한 삼성전자와는 상반된 행보다. 삼성전자도 전날 세계 최초로 타이젠 기반 웨어러블 SDK를 공개했지만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 호환성 문제에 대한 소비자 우려가 높다.


구글은 안드로이드 웨어 기반 스마트워치 제품을 더 확대한다. 레퍼런스 제품을 선보인 LG전자와 모토로라 이외에도 아수스, HTC, 삼성전자와도 제품 출시를 준비 중이라고 밝혔다. 인텔, 퀄컴, 브로드컴, 이매지네이션, 미디어텍 등 칩 제조 업체와도 협력해 최상의 웨어러블 애플리케이션프로세서(AP)를 개발한다.

구글은 스마트워치 외에도 혁신적인 웨어러블 제품을 개발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피차이 부사장은 "스마트워치는 구글 웨어러블의 시작에 불과하다"며 "이는 단지 구글이 모바일 테크놀로지로 창조할 수 있는 새로운 세상에 작은 스크래치 하나를 낸데 불과하다"고 블로그에 언급했다.

'지 워치'와 '모토 360'은 올 여름부터 소비자에게 공급될 전망이다.

한경닷컴 김민성 기자 mean@hankyung.com 트위터 @mean_Ray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