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환은행은 홍콩 등 중국 본토 이외의 지역에서 거래되는 위안화(CNH)로 예금을 받는 외화 정기예금과 외화수시입출식저축성예금(MMDA)을 5일 출시했다.

서울외국환중개는 지난 3일부터 중국 위안화 가치를 본토 거래 위안화(CNY)와 CNH로 병행 고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외환은행은 전날부터 위안화 거래 기반을CNY에서 CNH로 변경했다. 외환은행은 대(對) 중국 수출기업이 수출환어음 매입을 요청할 때 종전보다 2~3%포인트 인하된 환가료를 적용한다.

김일규 기자 black0104@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