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오쇼핑, 봄패션 키워드 '마카롱 컬러' 등 신상품 대거 선보여

[ 정현영 기자 ] CJ오쇼핑(145,400 +1.25%)(대표 이해선·변동식, www.CJmall.com)이 올 봄 TV홈쇼핑과 CJ몰을 통해 선보이는 100여 개 패션 브랜드의 봄 신상품을 분석한 결과, 은은한 마카롱 컬러가 적용된 의류와 가방, 신발 등이 대거 출시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이와 더불어 봄 기운 가득한 플라워 프린트나 레이스 등 여성스러운 디테일이 적용된 러블리 룩이 인기를 끌고 있다는 것. 지난해 강렬한 컬러와 기하학적인 패턴이 강세였던 것과 대조적이라는 분석이다.

CJ오쇼핑은 따라서 3월부터 올 봄 패션 키워드인 ‘마카롱 컬러’와 ‘러블리 프린트’를 적용한 봄 신상품을 대거 선보일 예정이다.

먼저 100년 이상 역사를 가진 브리티시 브랜드 ‘바이엘라(Viyella)’와 프랑스 컨템포러리 브랜드 ‘드베르누와(Devernois)’, 최지형 디자이너의 ‘더쟈니러브(THE JOHNNY LOVE)’, 장민영 디자이너와 한혜연 실장의 ‘엣지(A+G)’에서는 소프트 퍼플, 인디핑크, 민트 등의 봄 트렌드 컬러가 강조되고 길이가 길어 여성스러운 니트 가디건과 트렌치 베스트(조끼)를 공통적으로 선보인다.

또 지난해부터 올 봄까지 이어지는 인조가죽 트렌드로 CJ오쇼핑 대표 PB인 ‘에셀리아(S.L RIAHH)’와 송지오 디자이너의 ‘지오송지오(ZIO SONGZIO)’, 프랑스 브랜드 ‘나탈리쉐즈(NATHALIE CHAIZE)’에서는 여성스럽게 재해석된 인조가죽 라이더 자켓과 인조가죽 베스트를 선보인다.

패션 잡화 브랜드에서도 올 봄 패션 키워드 ‘마카롱’ 컬러가 반영됐다. 글로벌 명품 브랜드 디자이너 ‘베라왕’의 모던한 감성이 담긴 ‘베라왕(Vera Wang)’과 밀라노 예술적 감성을 담은 ‘브레라(BRERA)’, 프랑스 명품 ‘니나리치(NINA RICCI)’에서는 라임, 오렌지, 블루 등 지난 해보다 부드러워진 컬러와 로맨틱한 감성의 가방을 론칭한다.

로맨틱 캐쥬얼 브랜드 ‘안나수이(ANNA SUI)’와 ‘브레라’에선 정통 드레스슈즈와 컴포트화가 믹스된 형태에 소프트한 소재감이 돋보이는 신발을 선보인다.

CJ오쇼핑은 여기에 올 봄 프랑스 캐주얼 브랜드 ‘큘트(Kulte)’를 신규 론칭하며, 아웃도어 브랜드 ‘퍼스트룩(Firstlook)’에서도 가죽 자켓과 스웨트 셔츠 등 캐주얼 라인을 새로 론칭하는 등 올 봄엔 유니섹스 상품군을 보강해 선보일 계획이다.

한경닷컴 정현영 기자 jh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