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여배우 히로스에 료코(33)와 9살 연하의 배우 사토 타케루(24)가 불륜설에 휩싸여 팬들이 충격에 빠졌다.



일본의 유명 주간지 여성 세븐은 지난달 27일 히로스에 료코와 사토 타케루가 불륜을 저질렀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히로스에 료코는 지난 21일 오후 자택을 빠져나와 택시에 올라 도쿄의 고급 맨션으로 향했다. 이 맨션의 주인은 사토 타케루로 알려졌다.



당시 히로스에 료코의 차림은 몸매가 드러나는 타이즈 차림이었으며 12cm 굽의 킬힐을 신고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그동안 방송에서 보여준 청순한 모습이 아닌 섹시한 분위기를 연출한 것이다.



이후 다음날 오전 5시 20분에 사토 타케루는 소속사 차량을 타고 자리를 떠났고, 뒤이어 히로스에 료코도 나와 택시를 타고 자신의 집으로 향했다.



이와 같은 보도에 대해 사토 타케루의 소속사 측은 "드라마에 함께 출연한 이후 존경하고 따르는 선배다"고 불륜설을 일축했다.



히로스에 료코와 사토 타케루의 불륜설을 접한 누리꾼들은 “히로스에 료코 사토 타케루 불륜설 정말 사실이면 대박이다", "히로스에 료코 사토 타케루 불륜? 충격이다", "히로스에 료코 사토 타케루 불륜이라니 말도 안돼"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온라인 커뮤니티)


김영범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얼짱 시절 일화 공개 "한양대 앞 카운터에서?"
ㆍ유재석 나는 남자다 출연, 강호동 새 예능과 맞짱! `출연진은 누구?`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전지현 김수현 종영소감 이어 비하인드 스토리 공개 `촬영장 사진보니 감동`
ㆍ2월 무역수지 9.3억달러 흑자‥25개월 연속 흑자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