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벳버섯 우유 요구르트 제조법이 알려지며 효능과 부작용에 대해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지난 25일 한 종편채널에서 방송된 `엄지의 제왕`에는 자연치료전문가 서재걸 원장이 출연해 일부 애호가들 사이에서만 알려진 `우유 요구르트` 제조법을 소개했다.



티벳지역 스님들의 건강비결이라고 알려진 티벳버섯이지만, 티벳버섯 우유 요구르트는 체질에 따라 잘못 섭취하면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티벳버섯 우유 요구르트를 만드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해 티벳 버섯(모균)을 용기에 넣고 우유를 부은 뒤 24시간 숙성시킨 뒤 티벳 버섯만 건져내면 끝이다.

서 원장은 티벳버섯을 넣어 만든 우유 요구르트가 바이러스를 이기는 힘인 유산균과 효모균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 피부미용 및 변비, 소화 작용에 도움이 된다고 설명했다.



티벳버섯을 한번 구매하면 평생 만들어 먹을 수 있어 효율적이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우유 소화 능력이 떨어지거나 민감한 체질로 인해 몸에 맞지 않는 사람에게는 두드러기나 설사 등의 증상이 동반될 수 있다.

또한 숙성시키는 과정에서 각종 세균에 노출될 우려가 있으므로 제조시에도 각별한 주의를 기울여야 한다고 당부했다.



네티즌들은 "티벳버섯 요구르트 부작용 있을 수 있구나!", "티벳버섯 우유 요구르트 제조해보려고 했는데 부작용 있다니까 걱정이 되네~", "티벳버섯 요구르트 효능 좋구나! 변비 탈출 위해 한번 만들어봐야겠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사진= `엄지의 제왕` 캡처)






윤혜진기자 hjyoo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마녀사냥’ 성시경, 남상미 얼짱 시절 일화 공개 "한양대 앞 카운터에서?"
ㆍ유재석 나는 남자다 출연, 강호동 새 예능과 맞짱! `출연진은 누구?`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정준영 안재현 인증샷, 얼굴 맞대니..둘이 너무 닮아서 `깜짝`
ㆍ2월 무역수지 9.3억달러 흑자‥25개월 연속 흑자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