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송지효와 배우 최진혁의 대본 삼매경 모습이 공개됐다.



tvN은 드라마 `응급남녀` 현장에서 송지효와 최진혁이 대본을 정독하고 있는 모습을 공개했다.

제작진이 공개한 사진에서 송지효는 펜으로 표시를 해가며 공부하듯 대본을 열심히 보고 있고, 최진혁 역시 사뭇 진지한 표정으로 대본에 집중해 있다. 이어 두 사람은 함께 대본을 보며 호흡을 맞췄다다. 대본 삼매경에 빠져있는 두 사람의 모습에서 송지효-최진혁의 `케미`의 이유를 엿볼 수 있다.

`응급남녀`의 윤현기PD는 "메디컬 드라마다 보니 의학용어가 많다. 응급환자를 치료하는 연기를 하면서, 어려운 대사까지 소화해 내야해서 주인공들이 더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드라마 중반부로 촬영이 넘어가며 힘들만도 한데, 배우들이 처음과 같이 의욕적인 모습으로 촬영에 임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송지효 회가 갈수록 매력있고 귀엽네요" "정말 재미있음, 둘 다 캐릭터를 잘 살리심" "송지효연기 보다 보면 시간 가는 줄 몰라요" "심장 떨려 죽는 줄 알았네 오창민" "창민씨 표정으로 더 설레는 것 같아요" "드라마 갈수록 재미지고 마구 설렌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1일 방송될 `응급남녀` 11회에서는 쇄골뼈를 다친 오진희(송지효)를 살뜰히 보필하는 오창민(최진혁)모습에 오진희의 마음도 조금씩 흔들리기 시작한다. 또한 국천수(이필모)는 오진희를 향한 마음과 함, 심지혜(최여진)의 숨은 비밀을 알게 되며 혼란에 빠진다.(사진=tvN)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중국 부호 장웨이와 결별한 함소원 나이 알고보니 깜짝! `장웨이보다 누나였어?`
ㆍ`마지막 집세입니다`…생활고 못 이긴 세모녀 자살 소식 `가슴이 먹먹해`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별그대 결말 시간여행자의 아내 표절 논란. 웜홀 의미는 `닥터후`와 더 유사
ㆍ[전문] 박근혜 대통령 95주년 3·1절 기념사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