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 28일 각종 최신 스마트폰을 헐값에 싸게 살 수 있다는 혼란을 준 일명 `123 대란`, `211 대란`, `228 대란`에 이어 삼일절인 3월 1일,`301대란`이 등장하며 또다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방송통신위원회가 조만간 휴대폰 보조금 관련 시정명령을 위반한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에 최소 45일 이상의 영업정지 처분을 내릴 계획임을 밝혔기 때문이다.



이를 앞두고 과도한 보조금을 투입해 `대란`에 가까운 상황이 벌어질 것이라는 설로 인해 소비자들의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는 것.



하지만 `123 대란`, `211 대란`과 같은 `228 대란`은 실제로 일어나지 않아 혼선을 빚고 있다.



‘삼일절 301대란’ 소식에 네티즌들은 “삼일절 301대란?밤새 기다렸건만..이젠 안 믿어!”, “삼일절에 301대란? 태극기나 게양하라”“삼일절 301대란?어디서 이런 어처구니 없는 설이 나도는거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신형 LF쏘나타 공개, 5일부터 사전예약...가격은 얼마?
ㆍ신형 LF소나타 출시 가격과 연비는?... 쉐보레 말리부와 경쟁돌입!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안정훈 부인 좋아하는 화이트풍 인테리어 집공개 `깔끔` 북한산 전망까지…
ㆍ3월 소비자물가 상승압력 `고조`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