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수 성시경이 그룹 레인보우 멤버 재경과 얽힌 비화를 공개했다.







지난달 28일 방송된 JTBC `마녀사냥`에는 MC 신동엽, 성시경, 허지웅, 샘 해밍턴, 패널 곽정은, 홍석천, 한혜진, 게스트 김재경이 출연해 19금 입담을 과시했다.



이날 성시경은 "아까 미용실에서 날 못 알아보고 인사를 안 한 친구가 재경이다"라고 말문을 열어 재경을 당황케 했다.



이어 "내가 미용실에 들어갈 땐 택배 아저씨로 안다. 나올 때만 성시경이다. (재경이) 원래 굉장히 예의 바르고 싹싹하기로 유명하다"고 말했다.



이에 재경은 "평소 눈이 나빠서 렌즈를 낀다. (당시 렌즈를 안 껴서) 뵈는 게 없었던 것 같다"고 사과해 폭소케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마녀사냥` 재경이 정말 예쁘다" "`마녀사냥` 재경 몸매가 죽여" "`마녀사냥` 재경이 말도 재미있게 하네" "`마녀사냥` 재경이 호감이야"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JTBC `마녀사냥` 화면 캡처)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중국 부호 장웨이와 결별한 함소원 나이 알고보니 깜짝! `장웨이보다 누나였어?`
ㆍ함소원 중국 부호와 결별, 수백억 상당 결별 선물 거절 `장웨이 재산이 얼마길래?`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마지막 집세입니다`…생활고 못 이긴 세모녀 자살 소식 `가슴이 먹먹해`
ㆍ현오석 "경기 회복세 전업종으로 확산중"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