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나라의 무역수지가 25개월 연속 흑자를 기록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2월 수출이 지난해보다 1.6% 증가한 429억9천만달러, 수입은 4.0% 증가한 420억6천만달러로 무역수지는 9.3억달러 흑자로 나타났다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수출은 IT제품·자동차 등의 선전과 함께 아세안·중국·EU로의 수출이 늘어난 것으로 분석됩니다.



품목별로는 무선통신기기(34.5%↑)·반도체(14.5%↑)·철강(9.1%↑) 등이 증가한 반면 석유화학(2.4%↓)·선박(6.8%%↓)·LCD(7.0%↓)·석유제품(15.4%↓) 등은 수출이 감소했습니다.



원자재 수입은 감소한 반면, 자본재 및 소비재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본격적인 선진국 경기회복이 지연되는 가운데, 신흥국 위기에 따라 우리 수출 증가율이 당초 기대보다 미흡한 수준이라고 평가했습니다.


신인규기자 ikshin@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불후의 명곡` 송소희, 홍경민과 함께 `홀로 아리랑` 열창 `눈길`
ㆍ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38개 수상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 L-메티오닌 생산 시작, 시장 점유율 빠르게 잠식
ㆍ현오석 "경기 회복세 전업종으로 확산중"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