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악인 송소희가 가수 홍경민과 함께 노래실력을 뽐낸다.







1일 방송될 KBS2 `불후의 명곡-전설을 노래하다`(이하 `불후의 명곡`)은 삼일절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날 방송에서는 송소희가 홍경민의 파트너로 깜짝 등장해 서유석 `홀로 아리랑`을 열창한다.



최근 진행된 `불후의 명곡` 녹화에서 송소희, 홍경민의 무대를 본 출연진은 "역시 송소희"라며 기립박수를 쳤다는 후문이다. 이어 출연진은 "450점이 나와야 한다" "정말 좋다"고 감탄을 연발했다고.



송소희는 `불후의 명곡` 현장에서 자신의 주특기인 민요를 선보였다. 송소희는 어린 나이에도 뛰어난 가창력으로 현장 분위기를 한층 더 띄웠고, 대기실 토크에서 예능감을 과시하며 분위기 메이커 역할을 톡톡히 했다.



이를 접한 누리꾼들은 "`불후의 명곡` 송소희 정말 귀엽다" "`불후의 명곡` 송소희 목소리가 들려~" "`불후의 명곡` 송소희 예쁜데 노래도 잘해~" "`불후의 명곡` 송소희 어떻게 노래할지 궁금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사진=KBS)



한국경제TV 김지은 기자

kelly@wowtv.co.kr






한국경제TV 핫뉴스
ㆍ삼성전자, `iF 디자인 어워드` 38개 수상
ㆍ`불후의 명곡` 송소희, 홍경민과 함께 `홀로 아리랑` 열창 `눈길`
ㆍ아무리먹어도 날씬한여성! 알고보니
ㆍ현오석 "경기 회복세 전업종으로 확산중"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